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미니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여성을 넘어 아동·노인으로…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여성을 넘어 아동·노인으로… 유료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신작 『사하맨션』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 조남주 작가. [뉴시스] 『82년생 김지영』으로 한국 사회 페미니즘 운동과 담론에 큰 영향을 끼친 조남주(41) 작가가 신작 『사하맨션』(민음사)으로 돌아왔다. 전작이 경력단절 여성의 절망감을 통해 성차별적인 현실을 기록했다면, 이번 소설은 가상의 주류 사회에서 버림받고 배척당한 소수자들의 ...
  • [중앙시평] 내러티브가 사라진 시대

    [중앙시평] 내러티브가 사라진 시대 유료

    ... 속절없이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사연만큼 아픈 내러티브는 없겠지만 그것은 불순한 동기를 지닌 활동이며, 직장 상사로부터 성적 괴롭힘을 당하고 고통스럽게 홀로 싸우는 어느 신입사원의 내러티브는 페미니즘 활동의 일환으로 코딩된다. 상대방의 길고 고통스러운 마음의 이야기들이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입장과 결론이 내려진 곳에서 날 것 그대로의 진실이 한톨이라도 드러날 기회는 없을 것이다. ...
  • 외환위기·세월호 트라우마 심해 '각자도생' 심리 퍼져

    외환위기·세월호 트라우마 심해 '각자도생' 심리 퍼져 유료

    ... 존중받거나 보살핌받는다는 느낌이 없으면 아무리 물리적으로 채워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다. 왜냐하면 정서적인 부분이 존재의 핵심이고 실체이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경우를 너무 많이 봤다. 페미니즘 이슈에 극도의 혐오반응을 보이는 젊은 남성들 문제도 그렇다. 그들은 차별을 느끼고 코너에 몰린 경우다. 그런 사람들에게 여성인권이 얼마나 중요한지 계몽적으로 교육시키려 해서는 안 된다. 어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