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시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 반드시 승부를 낼 것이라 다짐했다. 승부는 갈렸다. 서울은 환하게 웃었고, 수원은 통한의 눈물을 흘려야 했다. 서울은 무려 4골 폭죽을 터뜨리며 수원을 4-2로 무너뜨렸다. 알렉산다르 페시치와 오스마르가 각각 2골씩을 성공시켰다. 특히 오스마르의 선제골은 올해의 골에 선정될 수 있을 정도로 환상적이었다. 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왼발로 강력하게 때렸고, 공은 그대로 골대 ...
  • 수퍼매치서 또 웃었다...'완전체'로 더 무서워지는 '최용수 서울'

    수퍼매치서 또 웃었다...'완전체'로 더 무서워지는 '최용수 서울'

    ... 이하(U-20) 월드컵 선전과 A대표팀 인기 등의 열기를 프로축구 대표 매치에서도 그대로 이어간 경기에서 FC서울이 의미있는 승리를 챙겼다. 서울은 16일 열린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두 외국인 선수 페시치와 오스마르의 멀티골을 앞세워 4-2로 승리했다. 서울은 2015년 6월부터 시작된 수퍼매치(리그 기준) 무패 경기를 15경기(8승 7무)로 늘렸다. 그러면서 선두 전북 현대, 2위 울산 현대(이상 ...
  • 수퍼매치서 또 웃었다...'완전체'로 더 무서워지는 '최용수 서울'

    수퍼매치서 또 웃었다...'완전체'로 더 무서워지는 '최용수 서울'

    ... 이하(U-20) 월드컵 선전과 A대표팀 인기 등의 열기를 프로축구 대표 매치에서도 그대로 이어간 경기에서 FC서울이 의미있는 승리를 챙겼다. 서울은 16일 열린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두 외국인 선수 페시치와 오스마르의 멀티골을 앞세워 4-2로 승리했다. 서울은 2015년 6월부터 시작된 수퍼매치(리그 기준) 무패 경기를 15경기(8승 7무)로 늘렸다. 그러면서 선두 전북 현대, 2위 울산 현대(이상 ...
  • [현장인터뷰]'역대 전적 우세' 최용수 "앞으로 슈퍼매치는 서울이 주도적으로"

    [현장인터뷰]'역대 전적 우세' 최용수 "앞으로 슈퍼매치는 서울이 주도적으로"

    ... 슈퍼매치는 주도적으로 결과를 가져오겠다. 선수들이 이전에 결과에만 치우졌지만 지금은 결과와 상관없이 팬들을 위해 좋은 축구를 한다.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2골을 넣은 페시치에 대해서는 "컨디션이 올라온 상태다. 가지고 있는 능력이 좋은 선수다. 연계성도 뛰어난 선수다. 안정감을 가지고 있다.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고 있는 선수다. 조금 더 욕심을 내면 좋겠다"고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유료

    ... 반드시 승부를 낼 것이라 다짐했다. 승부는 갈렸다. 서울은 환하게 웃었고, 수원은 통한의 눈물을 흘려야 했다. 서울은 무려 4골 폭죽을 터뜨리며 수원을 4-2로 무너뜨렸다. 알렉산다르 페시치와 오스마르가 각각 2골씩을 성공시켰다. 특히 오스마르의 선제골은 올해의 골에 선정될 수 있을 정도로 환상적이었다. 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왼발로 강력하게 때렸고, 공은 그대로 골대 ...
  • 6월 뜨거운 한국 축구, 다음 차례는 '슈퍼매치'

    6월 뜨거운 한국 축구, 다음 차례는 '슈퍼매치' 유료

    A매치 휴식기를 마치고 돌아온 하나원큐 K리그1. 오는 16일에는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슈퍼매치가 열린다. 13일 열린 슈퍼매치 기자회견에 참석한 (왼쪽부터)페시치·최용수 감독·이임생 감독·한의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 축구가 뜨거운 6월을 보내고 있다. 6월 초 한국 축구의 '상징' 손흥민(토트넘)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 4연승 포항 돌풍, 흔들리지 않는 서울과 충돌

    4연승 포항 돌풍, 흔들리지 않는 서울과 충돌 유료

    ... '500승'이라는 대업을 이루게 된다. 현재까지 K리그에서 500승을 달성한 구단은 울산과 포항뿐이다. 포항을 넘고 500승을 달성한다면 그 의미가 배가될 수 있다. 서울 역시 12라운드 상주전에서 멀티골을 작렬시키며 K리그1 득점 1위(6골)에 오른 알렉산다르 페시치의 물오른 득점력을 믿는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