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어웨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디 오픈] 로리 매킬로이, 공포의 양쪽 OB에 당했다

    [디 오픈] 로리 매킬로이, 공포의 양쪽 OB에 당했다

    ... “나를 때려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제는 매킬로이가 아니라 1번 홀의 코스 세팅이라는 지적도 많다. 로열 포트러시 1번 홀은 양쪽이 모두 OB 구역이다. 한국이나 일본에서는 페어웨이 양쪽에 기차길처럼 OB 말뚝을 꽂아 놓는 경우가 많다. 서양에서는 양쪽 OB는 거의 없다. OB는 골프장과 골프장 바깥을 구분하는 경계다. 축구장이나 농구장의 경기 구역과 밖을 구분하는 ...
  •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 경기할까 했는데, 두 번째 연습 라운드를 하면서 '나도 할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힘으로만 되는 코스가 아니다. 링크스에서는 지혜와 경험이 중요하단 것을 알게 됐다. 티샷이 일정하게 페어웨이에 가면 기회가 있을 것도 같다”고 했다. 디 오픈을 앞두고 박상현(가운데)과 함께 연습라운드하는 황인춘. [성호준 기자] 그는 지난해 KPGA 투어에서 페어웨이 적중률 2위를 기록했다. 황인춘은 ...
  • 박인비 "퍼트의 달인? 사실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잘한거죠"

    박인비 "퍼트의 달인? 사실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잘한거죠"

    ... 에비앙 챔피언십은 박인비가 메이저 대회로 편입되기 한 해 전인 2012년에 우승했던 대회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가 되면서 코스 세팅이 많이 바뀌었는데 그 이후로도 성적이 좋았다. 페어웨이가 넓지 않아 티샷 정확도가 필요하고, 그린이 까다로워 퍼트도 중요한 어려운 코스인데, 어려울수록 나와 잘 맞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컨디션은 완벽에 가까운 상황이다. 미국에서 바로 ...
  • 17세 노예림 이번엔 몇 위 할지 궁금하네

    17세 노예림 이번엔 몇 위 할지 궁금하네

    ... 챔피언십에서 3주 연속 우승하는 기록을 세운 뒤 올해 초 프로로 전향한 노예림은 신장 175cm에서 뿜어져 나오는 장타가 일품이다.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나흘간 평균 270야드를 날렸고, 페어웨이 적중률 83.9%(47/56) 그린 적중률 86.1%(62/72) 평균 퍼트 수 29개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 그룹에 1타 차로 5위에 오르자 골프계에서는 브룩 헨더슨(캐나다) 이후 4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유료

    ... 경기할까 했는데, 두 번째 연습 라운드를 하면서 '나도 할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힘으로만 되는 코스가 아니다. 링크스에서는 지혜와 경험이 중요하단 것을 알게 됐다. 티샷이 일정하게 페어웨이에 가면 기회가 있을 것도 같다”고 했다. 디 오픈을 앞두고 박상현(가운데)과 함께 연습라운드하는 황인춘. [성호준 기자] 그는 지난해 KPGA 투어에서 페어웨이 적중률 2위를 기록했다. 황인춘은 ...
  •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유료

    ... 경기할까 했는데, 두 번째 연습 라운드를 하면서 '나도 할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힘으로만 되는 코스가 아니다. 링크스에서는 지혜와 경험이 중요하단 것을 알게 됐다. 티샷이 일정하게 페어웨이에 가면 기회가 있을 것도 같다”고 했다. 디 오픈을 앞두고 박상현(가운데)과 함께 연습라운드하는 황인춘. [성호준 기자] 그는 지난해 KPGA 투어에서 페어웨이 적중률 2위를 기록했다. 황인춘은 ...
  • 박인비 "퍼트의 달인? 사실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잘한거죠"

    박인비 "퍼트의 달인? 사실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잘한거죠" 유료

    ... 에비앙 챔피언십은 박인비가 메이저 대회로 편입되기 한 해 전인 2012년에 우승했던 대회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가 되면서 코스 세팅이 많이 바뀌었는데 그 이후로도 성적이 좋았다. 페어웨이가 넓지 않아 티샷 정확도가 필요하고, 그린이 까다로워 퍼트도 중요한 어려운 코스인데, 어려울수록 나와 잘 맞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컨디션은 완벽에 가까운 상황이다. 미국에서 바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