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론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시론] 오디션 조작 의혹, 공정성 판타지도 무너뜨리나

    [시론] 오디션 조작 의혹, 공정성 판타지도 무너뜨리나

    정덕현 대중문화 평론가 케이블 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이하 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CJ ENM 소속 엠넷 프듀X 제작진 사무실, 문자 투표 데이터 보관업체뿐 아니라 이 오디션을 통해 만들어진 그룹 '엑스원'의 멤버 소속사까지 압수수색했다. 이번 의혹은 지난 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
  • [라이브썰전] 총선 D-6개월…이낙연 역할론에 중폭 개각설까지?

    [라이브썰전] 총선 D-6개월…이낙연 역할론에 중폭 개각설까지?

    ... 대선주자 지지율 1위 이낙연 당 복귀 시간문제" · 당내 "이낙연, 총선 역할해야 한다"는 '간판론'도 대두 · 이낙연 "총리직 너무 오래하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김종배/시사평론가 :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 굳히기 위한 당내 기반 만들어야] Q. 이낙연 '간판론'까지 대두…총선서 역할 할까? Q. '이해찬 책임론·이철희 불출마'…세력교체 신호탄? ...
  • "완성도↑" 정유미X공유 '82년생 김지영' 섬세한 전문가의 손길

    "완성도↑" 정유미X공유 '82년생 김지영' 섬세한 전문가의 손길

    ... 디자인으로 '82년생 김지영'만의 정서를 완성했다. 여기에 '명량' '강철비' '1987' 등에 참여하고 2018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음악상을 수상한 바 있는 김태성 음악감독은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에 섬세한 선율을 더해 완성도를 높였다. 때로 담담하고, 때로 고조되기도 하는 감정선의 진폭을 따라 흐르는 음악은 ...
  • 악플 시달리던 설리…"인터넷 실명제 필요" 청원 등장

    악플 시달리던 설리…"인터넷 실명제 필요" 청원 등장

    ... 포털사이트에서는 고인을 모욕하는 댓글이 오르내리고 있다. 가수 하리수는 '아무리 얼굴이 안 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 말자'고 지적했다. 김성수 시사문화평론가는 "익명성 뒤에서 사람들이 잔인해질 수 있다는 걸 알지만 인터넷 실명제에는 찬성하지 않는다. 잔인해질 수 있게끔 '떡밥'을 던져주는 언론도 문제라고 생각한다. 너무도 많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악플 시달리던 설리…"인터넷 실명제 필요" 청원 등장

    악플 시달리던 설리…"인터넷 실명제 필요" 청원 등장 유료

    ... 포털사이트에서는 고인을 모욕하는 댓글이 오르내리고 있다. 가수 하리수는 '아무리 얼굴이 안 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 말자'고 지적했다. 김성수 시사문화평론가는 "익명성 뒤에서 사람들이 잔인해질 수 있다는 걸 알지만 인터넷 실명제에는 찬성하지 않는다. 잔인해질 수 있게끔 '떡밥'을 던져주는 언론도 문제라고 생각한다. 너무도 많이 ...
  • 설리 추모글에도 악성 댓글…“악플러는 얼굴 없는 살인자”

    설리 추모글에도 악성 댓글…“악플러는 얼굴 없는 살인자” 유료

    ... 않았다”며 “어렸을 때부터 내가 단 악플이 한 사람의 생명까지 뺏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도록 한 학기에 한 번씩이라도 '선플 인성 교육'을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우리 사회 악성 댓글은 임계점을 넘은 지 오래된 게 사실이고 최근 더 독해졌다”면서도 “표현의 자유가 걸린 문제라 규제 개념보다는 자정 분위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모란·이가영·최은경 ...
  • [김진국 칼럼] 야당 같은 무책임 여당, 소는 누가 키우나

    [김진국 칼럼] 야당 같은 무책임 여당, 소는 누가 키우나 유료

    ... 대통령을 겨냥해 뒷담화 하고, 북한마저 욕설을 퍼붓는다. 중국은 아직도 사드 타령이다. 국민의 안보 불안은 누가 책임지나. 평화를 외친다고 평화가 오는 건 아니다. 정치지도자는 종교인도, 평론가도 아니다. 주변 강대국의 태도는 냉혹한데, 우리는 착한 꿈만 꾸고 있어도 되는가. 생각이 다를 수도 있다. 정세는 변화무쌍하다. 그러나 조국 사태로 그런 기대마저 무너졌다. 멋진 미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