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양 오디세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느슨한 정부의 대북 제재 고삐…틈새 파고 든 일본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느슨한 정부의 대북 제재 고삐…틈새 파고 든 일본 유료

    ... 올랐다. 그의 손에는 100달러짜리 지폐가 100장씩 묶인 돈다발 40개가 담긴 가방이 들려 있었다. 남의 눈에 드러날까 봐 분홍색 비누 상자에 은밀하게 숨겨진 40만 달러의 현금은 평양에서 내려온 북측 관계자에게 전달됐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작동하던 시점이라 경협 업체나 남북교류 사업자가 북한에 현금을 제공하지 못하도록 정부가 적극 챙겨야 할 시점에 주무 부처인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500만 달러 주고도 못 가져온 북 모래…경협 지렛대 될까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500만 달러 주고도 못 가져온 북 모래…경협 지렛대 될까 유료

    ... 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불똥은 남북관계에도 튀었다. 북한은 연일 속이 꼬인 모습을 보이며 우리 정부 당국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에게까지 폭언에 가까운 비난을 퍼붓고 있다. 자칫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서명된 공동 선언이 백지장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하지만 이런 표면적 기류와 달리 남북 교류와 협력의 물꼬를 트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북측 관계자들이 그런 시그널을 보내오고 ...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남북 혈맥 이어줄 DMZ '평화의 다리' 놓여질까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남북 혈맥 이어줄 DMZ '평화의 다리' 놓여질까 유료

    ...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일제 강점기에 건설된 노선과 철도 시설물을 대부분 그대로 사용하는 등 노후화가 심각했다. 평균 운행 속도도 시속 40㎞ 수준(산악지역은 시속 15㎞)에 그쳐 평양에서 북부 지역 혜산으로 가는 구간 400㎞ 운행에 22시간이 소요된다. 말 그대로 '속 빈 강정'에 그쳤다는 얘기다. 독일 연방건설청(BBR) 산하 도시공간연구소의 프로젝트 책임자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