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유료 ... 가치인데, 네이버는 글로벌 거인들의 제국주의에 끝까지 저항했고 살아남은 회사로 남고 싶다”고 했다. 네이버는 그래서 다양성을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네이버가 국내에서 포털 서비스를 독점한다는 비판에 대해선 “인터넷에서 네이버를 욕하는 댓글을 보면 엄청 괴롭다”며 “하지만 한국에서 구글 외 다른 검색엔진도 있다는 것이 큰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이해진 “트랙터 회사에 농민 일자리까지 책임지라 하나” 유료 ... 가치인데, 네이버는 글로벌 거인들의 제국주의에 끝까지 저항했고 살아남은 회사로 남고 싶다”고 했다. 네이버는 그래서 다양성을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네이버가 국내에서 포털 서비스를 독점한다는 비판에 대해선 “인터넷에서 네이버를 욕하는 댓글을 보면 엄청 괴롭다”며 “하지만 한국에서 구글 외 다른 검색엔진도 있다는 것이 큰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유료 ... 난동 부리는 걸 제압하는 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쉽지 않다”는 이야기다. 서울구로경찰서 소속 한 여성 경찰관이 취객을 제압하는 모습이 17일 공개된 뒤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포털사이트에선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선임 경찰관이 취객을 제압할 때 이를 방해하는 다른 취객에게 여경이 잠시 밀린 모습, 이후 “남자분 나오세요!”라며 시민에게 도움을 청하는 모습에 실망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