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북한 식량 위기, 주민들 올해 두 달은 굶어야 할 상황”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북한 식량 위기, 주민들 올해 두 달은 굶어야 할 상황” 유료 ... 버텨왔다. 올해는 그런 점을 감안해도 나머지 부족분 50만톤은 대책이 없다. 주민 전체가 하루에 먹는 게 1만톤가량이므로 계층별·지역별 차이는 있겠지만 평균 두 달 가까이 먹을 게 없다는 계산이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만큼은 아니더라도 취약 계층에서는 아사자가 나올 수 있다.” 식량난인데도 북한 장마당에서 유통되는 쌀 가격이 오히려 내렸다는데. “공급이 ...
  •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유료 16일 광주광역시에는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서울·춘천 등도 이날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었다. 광주시 북구 문흥근린공원에서 학생들이 물줄기에 몸을 적시고 있다. [연합뉴스] ... 가림막을 설치하고, 경기장 주변에서 쿨링포그(물안개 분무시설)를 가동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폭염 취약계층 지원 대책을 보다 촘촘하게 짰다. 역시 이달 20일부터 경로당·복지관·동주민센터 등에서 ...
  • [2050년의 경고] 미세먼지·오존과 전쟁…30년 뒤 거리엔 우주인 헬멧 등장
    [2050년의 경고] 미세먼지·오존과 전쟁…30년 뒤 거리엔 우주인 헬멧 등장 유료 ... 오후 2시, 서울 도심 온도가 섭씨 43도까지 올랐습니다. 게다가 사흘 연이어 찌는 듯한 폭염입니다. 오존 경보는 이제 일상화가 됐습니다. 도심은 하늘에서 내리쬐는 햇볕뿐 아니라, 빌딩마다 ... 시나리오다. 개발면적이 줄어들고 녹지가 늘어나서 생태계가 회복되고, 이상기상이 빈발하는 환경에서도 취약계층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 충분하여 기후변화 대응 역량이 높아진다. 미세먼지가 줄어들어 국민의 야외활동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