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취존생활' 채정안, 건강식으로 하루 시작…'영양제 리스트' 공개
    '취존생활' 채정안, 건강식으로 하루 시작…'영양제 리스트' 공개 ...9; 라이프스타일의 소유자임을 고백했다. 하지만 유일한 관심사인 건강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일어나자마자 영양제와 건강식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모습을 보이며 출연진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 채정안은 "저는 믿을 수 있는 분이 드신다면 무조건 사고, 제 몸으로 임상 시험해서 결과물을 얻는다"라며 자신 있게 '채정안 영양제 리스트'를 공개했다. ...
  • [단독]김병철,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생애 첫 주인공
    [단독]김병철,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생애 첫 주인공 ... '컴퓨터 달린 불도저'로 불릴 만큼 확실한 뚝심과 통찰로 오늘날 대마 그룹을 일군 핵심 간부이자 천리마마트를 복수혈전의 장으로 만들려는 신임 사장 정복동을 연기한다. 거두절미에 폭풍 돌직구 스타일로 자기 확신과 절대 오기, 무한 자존심으로 똘똘 뭉친 남자다. 쳐다보면 취조 당하는 것 같다는 말도 듣지만 나름 꽃중년이다. '도깨비'로 확실한 캐릭터를 ...
  • 물대포까지 동원…중국 대기오염 '수치 조작' 요지경
    물대포까지 동원…중국 대기오염 '수치 조작' 요지경 ... '꽃가루 비상' 중국 "제철소 먼지 확 줄일 것"…한반도 부근지역은 빠져 '먼지 원인' 알루미늄 생산 줄이라고 했지만…실패한 중 당국 10분 만에 도시 전체 흙빛으로…중국 '모래폭풍' 비상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
  •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 이후인 2018년 16.4%에 이어 2019년 10.9% 급등한 결과 최저임금이 8350원까지 오르면서 올해는 OECD에서 가장 높은 프랑스 수준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폭풍 인상이 경제에 어떤 충격을 주었을까. 첫째, 중하위 근로자의 임금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시간당 임금의 순위에서 하위 10%와 25%에 해당하는 근로자의 임금이 중위임금의 ...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일자리 #영향최저임금 인상 #최저임금 인상률 #최저임금 정책 #이코노믹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유료 ... 이후인 2018년 16.4%에 이어 2019년 10.9% 급등한 결과 최저임금이 8350원까지 오르면서 올해는 OECD에서 가장 높은 프랑스 수준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폭풍 인상이 경제에 어떤 충격을 주었을까. 첫째, 중하위 근로자의 임금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시간당 임금의 순위에서 하위 10%와 25%에 해당하는 근로자의 임금이 중위임금의 ...
  •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유료 ... 하지만 향후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꿀 가능성은 아주 높아 보인다. 이는 6개월 이내에 부정적 요인이 개선되지 않으면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하겠다는 예고나 다름없다.” 어떤 후폭풍이 예상되나. “1999년 2월 이후 한국은 신용등급이 12차례 꾸준히 올랐다. 보수·진보 정권 가릴 것 없이 단 한 번도 떨어진 적이 없다. 그런 신용등급이 20년 만에 하향조정된다면 ...
  • 전북 VS 울산, 2019 K리그1 첫 번째 결승전
    전북 VS 울산, 2019 K리그1 첫 번째 결승전 유료 ... 수 있는 위치에 설 수 있다. 두 팀 모두 ACL 16강을 확정 지었기에 당분간 K리그1에 집중해야 한다. 최대 라이벌을 꺾는다면 그 기세와 자신감이 폭발할 수 있다. 패배한다면 힘겨운 후폭풍이 기다린다. 두 팀 모두 반드시 승리를 쟁취해야 하는 이유다. 전북과 울산의 자존심도 걸렸다. 두 팀의 역대 전적은 93전 35승24무34패. 울산이 1승을 앞선다. 울산은 우위를 이어 가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