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세계 뒤흔든 혁명의 나라…이상은 달콤했으나 현실은 썼다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세계 뒤흔든 혁명의 나라…이상은 달콤했으나 현실은 썼다 유료 ... '부정선거'에 항의한 데 이어 2017년 12월엔 전국적인 시위를 벌였다. '혁명과 종교 낙하산'들은 사회적 기득권자가 돼 각종 일자리와 이권에서 특혜를 누리는 점도 젊은 층을 자극했다. 이란은 폭풍 전야다. ◆ 베네수엘라 =차베스는 세� 차베스는 세계 1위의 원유 매장량을 자랑하는 석유 산업을 국영화하고 얻은 자금으로 교육·의료를 무상 제공하고 기초 식료품과 생필품을 무상이나 원가 ...
  •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칩거 끝낸 유승민 '보수' 부각, 손학규의 '중도진보' 제동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칩거 끝낸 유승민 '보수' 부각, 손학규의 '중도진보' 제동 유료 ... 가기는 힘들다고 본 셈이다. 김 원내대표도 “옛날 국민의당으로 돌아가는 게 국민에게 뭔 감동을 줄 수 있느냐”고 했다. 하지만 이미 당겨진 불씨가 쉽게 꺼질지는 알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열리는 게 8일 바른미래당 연찬회이니 '폭풍전야'다. 손 대표 지도부 입장에서 보면 성격이 명확하다. '도로 00당'으로 복원하려는 힘과 겨루는 자리다. 강민석 논설위원
  • [서소문 포럼] 문재인 대통령의 크리스마스 선물
    [서소문 포럼] 문재인 대통령의 크리스마스 선물 유료 이상렬 경제 에디터 1998년 8월 노무현(당시 국민회의 부총재)은 울산에 있었다. 현대자동차는 폭풍 전야였다. 외환위기로 극심한 판매 부진에 빠진 현대차는 정리해고 카드를 빼 들었다. 근로자 4만6000여 명 중 고용 조정 대상으로 분류된 이가 1만여 명. 이 중 1569명을 정리해고한 것이었다. 노조는 단 1명의 정리해고도 수용할 수 없다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