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풍전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상산고 선례 따라 폐지 자사고들 무더기 행정소송 예상…고입 혼란 불가피

    상산고 선례 따라 폐지 자사고들 무더기 행정소송 예상…고입 혼란 불가피

    ... 중에 나오고, 서울시교육청은 하나고를 포함한 자사고 13곳에 대한 평가 결과를 다음 달 초 발표할 예정이다. 상산고가 기준점에 미달해 자사고 지정취소 위기에 놓이면서 다른 자사고들도 폭풍전야 상태다. 교육계에서는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는 24곳 중 절반 정도가 지정취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의 한 자사고 교장은 “상산고가 70점대 후반을 받아 서울 자사고들은 재지정을 ...
  • "전사 송중기 출격"..'아스달'에 폭풍전야 다가온다

    "전사 송중기 출격"..'아스달'에 폭풍전야 다가온다

    ... 이어 노예로 끌려온 와한족들의 울부짖음이 솟구치자, 김지원은 대칸부대원을 향해 “푸른 불이 폭풍처럼 너희들의 터전을 휩쓸 것이다”라는 독기어린 저주를 쏟아냈다. 두려워하는 대칸부대원들을 노려보며 ... 스펙터클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제작진은 “은섬이 와한의 전사로 비장하게 결의를 다지고 진격하면서 폭풍전야의 분위기가 드리우고 있다”며 “타곤-은섬-탄야-태알하 등 4인 모두가 아스달에 집결하면서 어떤 ...
  •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 향해 딴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경고한 셈이다. '대만=국가'로 표기한 펜타곤 보고서에 대해 지난 2일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중국 정부의 기류를 놓고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폭풍전야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중국 입장에선 워낙 큰 문제인 데다 미국 정부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했다고 비난할 경우 '대만=국가' 이슈가 국제사회에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중국 당국이 감정 노출을 자제한 ...
  • 中 “대만 떼어내면 일전 불사”…美 보란 듯 SLBM 시험발사

    中 “대만 떼어내면 일전 불사”…美 보란 듯 SLBM 시험발사

    ...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을 향해 딴 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경고한 셈이다. '대만=국가'로 표기한 펜타곤의 보고서를 놓고 2일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는 중국의 기류를 놓고 베이징에선 “폭풍전야 같다”는 얘기도 나온다. 중국 입장에선 워낙 큰 문제인 데다 미국 정부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했다고 비난할 경우 '대만=국가' 이슈가 국제사회에 퍼질 수 있어 오히려 중국 당국이 감정 노출을 절제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유료

    ... 향해 딴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경고한 셈이다. '대만=국가'로 표기한 펜타곤 보고서에 대해 지난 2일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중국 정부의 기류를 놓고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폭풍전야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중국 입장에선 워낙 큰 문제인 데다 미국 정부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했다고 비난할 경우 '대만=국가' 이슈가 국제사회에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중국 당국이 감정 노출을 자제한 ...
  •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미국에 '급소' 찔린 중국, 일전불사 외치며 SLBM 맞불 유료

    ... 향해 딴생각은 하지도 말라고 경고한 셈이다. '대만=국가'로 표기한 펜타곤 보고서에 대해 지난 2일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중국 정부의 기류를 놓고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폭풍전야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중국 입장에선 워낙 큰 문제인 데다 미국 정부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했다고 비난할 경우 '대만=국가' 이슈가 국제사회에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중국 당국이 감정 노출을 자제한 ...
  • 백두산 화산은 지금 '폭풍전야'

    백두산 화산은 지금 '폭풍전야' 유료

    ... 이에 대해 백두산 화산 전문가인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화산이 폭발하기 전 징조 중 하나가 맥박이 뛰듯 지진이 잦았다가 줄어드는 현상이 반복되는 것”이라며 “백두산은 지금 폭풍전야나 마찬가지”라고 분석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가 일으킬 수 있는 위험에 대해서도 영국 과학계는 경고했다. 백두산이 분화하면 뜨거운 화산재나 마그마가 천지의 물과 접촉하게 되는데, 이때 수증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