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현민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
    조현민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 유료 ... 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돼 경영에서 물러났다. 고(故) 조양호 회장은 사건이 알려진 열흘 만에 책임을 물어 조 부사장을 경영에서 배제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해 10월 조 부사장의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 조현민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
    조현민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 유료 ... 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돼 경영에서 물러났다. 고(故) 조양호 회장은 사건이 알려진 열흘 만에 책임을 물어 조 부사장을 경영에서 배제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해 10월 조 부사장의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 '물컵 갑질' 조현민, 경영 복귀…한진칼 전무·정석기업 부사장 발령
    '물컵 갑질' 조현민, 경영 복귀…한진칼 전무·정석기업 부사장 발령 유료 ... 한진칼 전무,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 한진관광 대표이사 부사장, KAL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부사장 등 직책을 맡고 있었다. 조 전무는 '물컵 갑질' 사건으로 받았던 특수폭행·업무방해 등 혐의에 대해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한진그룹 측은 "조 전무의 복귀에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조 전무는 이날 경영에 복귀하면서 앞으로 그룹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