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리티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 바이든에 12%P 뒤져도…외교가는 재선에 베팅

    트럼프, 바이든에 12%P 뒤져도…외교가는 재선에 베팅 유료

    ... 독식하는 대통령 선거 제도를 갖고 있다. 실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는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에게 전체 득표수는 밀렸지만 더 많은 선거인단을 확보해 승리했다. 한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워싱턴 주재 외교관들을 인용해 “다시 바보가 되지 않겠다”며 트럼프 재선에 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힐러리 대세론을 믿었다가 트럼프 당선에 낭패한 경험 때문이다. ...
  • [월드 인사이트] 두 차례 연기된 브렉시트…새 총리 존슨은 공약 지킬까

    [월드 인사이트] 두 차례 연기된 브렉시트…새 총리 존슨은 공약 지킬까 유료

    ... 표차는 불과 3.8% 였다. 영국이 브렉시트로 두 동강 난 것이나 마찬가지다. 연합왕국 영국을 분열시킨 브렉시트 영국의 분열은 지난 3년간 더 악화됐다. 지난달 18일 발표된 유럽정치매체 폴리티코이유(politico.eu)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노딜 브렉시트를 원하는 유권자와 노(No)브렉시트, 즉 잔류를 원하는 유권자가 거의 반반을 기록했다. 60대 이상의 유권자 가운데 3분의 2는 브렉시트를, ...
  • [김현기의 시시각각] 누가 '막말' 감별사인가

    [김현기의 시시각각] 누가 '막말' 감별사인가 유료

    ... 클린턴)은 나보다 훨씬 더 심하다. 난 말로 했지만, 그는 행동으로 했다. 빌은 여성을 학대했다”고 몰아세웠다. 또 “힐러리를 감옥에 보내겠다”고까지 했다. 미 언론들은 “역사상 가장 추잡한 토론”(폴리티코)이라고 비난했다. 토론의 승자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는 57%(클린턴)대 34%(트럼프). 여전히 압도적 차이였지만 뭔가 이상했다. 격차가 준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마지막 3차 토론 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