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라이부르크 이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골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골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사진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독일프로축구 SC 프라이부르크 권창훈(25)이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은 ... 권창훈은 문전에서 침착한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권창훈은 올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이적했다. 지난달 종아리 부상을 당했던 권창훈은 지난 17일 마인츠와 개막전에 교체명단에 ...
  •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골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골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사진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독일프로축구 SC 프라이부르크 권창훈(25)이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은 ... 권창훈은 문전에서 침착한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권창훈은 올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이적했다. 지난달 종아리 부상을 당했던 권창훈은 지난 17일 마인츠와 개막전에 교체명단에 ...
  •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가 17일(한국시간) 개막한다. 이재성, 이청용 등 지난 시즌 큰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부터 새로운 팀으로 이적한 지동원, 신입생 권창훈과 정우영까지 코리안 리거들이 독일 축구를 뒤흔들고 있다. 단연 주목받는 팀은 프라이부르크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올해 정우영과 권창훈을 영입했다. 이적료는 총 750만 유로로(정우영 450만유로, ...
  •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를 떠나 보르도에 입단한 황의조는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인 제노아전에서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리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황의조는 11일 열리는 앙제와 시즌 개막전에서 공식 ... 석현준(28)도 황의조와 함께 리그1에서 활약을 기대해볼 만하다. 리그1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로 이적한 권창훈(25)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권창훈과 한솥밥을 먹게 된 정우영(20·이상 프라이부르크)은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유료

    ...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가 17일(한국시간) 개막한다. 이재성, 이청용 등 지난 시즌 큰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부터 새로운 팀으로 이적한 지동원, 신입생 권창훈과 정우영까지 코리안 리거들이 독일 축구를 뒤흔들고 있다. 단연 주목받는 팀은 프라이부르크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올해 정우영과 권창훈을 영입했다. 이적료는 총 750만 유로로(정우영 450만유로, ...
  •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유료

    ...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를 떠나 보르도에 입단한 황의조는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인 제노아전에서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리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황의조는 11일 열리는 앙제와 시즌 개막전에서 공식 ... 석현준(28)도 황의조와 함께 리그1에서 활약을 기대해볼 만하다. 리그1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로 이적한 권창훈(25)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권창훈과 한솥밥을 먹게 된 정우영(20·이상 프라이부르크)은 ...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유료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 홈구장을 찾은 권창훈. [중앙포토]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 한국의 축구선수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다. 분데스리가의 1,2부 리그에서 활동하는 태극전사가 9명이나 된다. 프랑스 디종에서 활약하던 권창훈(25)은 지난달 28일 독일 SC 프라이부르크이적했다. K리그 수원 삼성 시절부터 권창훈을 원했던 프라이부르크가 마침내 권창훈을 영입했다. 계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