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이별 위해 만나다니 … '작별상봉'이란 잔인한 말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이별 위해 만나다니 … '작별상봉'이란 잔인한 말 유료 ... 5만7000명(1만 달러씩 줄 때 5억7000만 달러) 모두를 상봉케 하고도 넉넉한 액수다. 더 이상의 작별상봉을 없앨 방도 중 하나다. 동독 내 민주화 인사와 정치범을 자유 세계로 데려오기 위해 서독 정부가 돈을 건넸던 '프라이카우프(Freikauf, '자유를 사다'는 의미)' 정신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도 유효하다. 이영종 통일북한전문기자 겸 통일문화연구소장
  • [이영종의 직격 인터뷰] “탈북자를 수구집단의 외판원 취급 말아야”
    [이영종의 직격 인터뷰] “탈북자를 수구집단의 외판원 취급 말아야” 유료 ... 진정성 있는 역할을 해달라.” 국내 정착 탈북자의 대북 송금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이 있다. “재북 가족을 위해 죽기살기로 일해 얼마의 돈을 북한에 보내는 것이다. 한반도형 프라이카우프(Freikauf·'자유를 산다'는 의미의 독일어)다. 서독은 동독의 정치범을 빼내오기 위해 돈을 건넸지만 우린 북한 가족을 위한다고 봐 달라. 북·중 접경지대 주민을 '이남화'하고 북한 ...
  • 파시즘방지벽이라던 철옹성, 내부 이탈에 와르르
    파시즘방지벽이라던 철옹성, 내부 이탈에 와르르 유료 ... 못하다. 서독 정부는 베를린장벽이 세워져 있던 28년 동안 4만 명에 가까운 동독 정치범과 25만 명에 이르는 그들의 가족을 데려오기 위해 약 2조원의 돈을 동독에 지불했다. 이른바 '프라이카우프'다. 동독에 돈을 줘도 서독을 위협할 동독 군사력 증강은 없을 것이라는 믿음에서나 가능한 일이었다. 3년의 치열한 전쟁과 수십 년의 각종 도발을 겪은 남북한 관계는 동서독과 다른 상황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