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파국으로 치닫는 '한·일 열차'
    [시론] 파국으로 치닫는 '한·일 열차' 유료 ... 현안은 아무런 진전이 없다. 한·일 간에 다가올 파국의 정도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의 고민도 깊으리라 생각한다. 가장 큰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몇 가지 원칙을 제시해본다.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것은 정부이고 최종 결정권은 대통령에게 있다. 그리고 차제에 한국도 영국·미국·프랑스처럼 외교 문제는 사법부가 정부의 입장을 존중하는 '사법 자제의 원칙'을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 ...
  •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유료 ... 대통령도 이를 부정하기 어렵다. 사실 강제징용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협정 이후 한국 정부에서 약간의 보상이 있었으나 충분하지는 않았다. 2005년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도 우리 정부 ... 구축도 좋고, 문화를 통한 교류 확대도 필요하다. 한·중·일 대학 캠퍼스를 공동 구축해 독일·프랑스처럼 젊은이들의 교류를 넓혀가는 것도 중요하다. ▶하토야마 전 총리 =지당한 말씀이다. � ...
  • 교육부 “실습생 최저임금 이상 줘라” 기업 “차라리 알바 쓴다” 유료 ... 무급으로 실습을 하겠다는 지원자가 있었지만 받을 수 없다. 교육부 규정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권씨는 “프랑스는 3개월간 무급으로 실습생에게 직업교육을 할 수 있다”며 “한국은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현장 실습할 기회가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장실습생을 받는 기업에 실습비 일부를 지원해주고 있다. 하지만 정부 지원금이 적어 업체 입장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