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랭클린 루스벨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처칠의 연설만으로 영국이 승리할 수 있었나

    [서소문 포럼] 처칠의 연설만으로 영국이 승리할 수 있었나 유료

    ... 단호한 의지만으로 영국의 생존과 승리를 보장할 수는 없었다. 영화 '다키스트 아워'엔 처칠이 당시 미국 대통령인 프랭클린 루스벨트에 지원을 요청하는 장면이 나온다. “낡은 구축함 50척을 빌려달라. 40척도 좋다”는 처칠의 요청에 루스벨트는 “중립법 때문에 안 된다”며 거절한다. 심지어 영국이 구매한 전투기를 캐나다 국경 근처에 둘 테니 말로 끌고 가라고 ...
  • [이신화의 한반도평화워치] 위기 맞은 대통령, '최고 선수'로 외교안보 진용 꾸려야

    [이신화의 한반도평화워치] 위기 맞은 대통령, '최고 선수'로 외교안보 진용 꾸려야 유료

    ... 판세가 불리해도 게임을 하는 것은 주어진 패로 최대한 유리한 전략을 짜고 선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대와 이념을 초월하여 최고의 정치지도자로 인정받는 에이브러햄 링컨(남북전쟁)과 프랭클린 루스벨트(대공항) 미국 대통령,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 직후 프랑스의 샤를 드골 대통령, 영국의 윈스턴 처칠 총리 및 독일의 콘라트 아데나워 총리, 이들은 모두 국내 분열 상황이나 국제 분쟁, ...
  • [김동호의 시시각각] 족보에도 없는 소득주도 성장

    [김동호의 시시각각] 족보에도 없는 소득주도 성장 유료

    ...esian Income Policy)이다. 대공황으로 세계 경제가 극도의 침체에 빠졌을 때 구세주처럼 나타난 케인스는 세금을 감면하고 국가 재정을 풀면 소득과 소비가 늘어난다고 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은 케인스의 조언대로 재정을 풀고 일거리를 늘려 수렁에 빠진 미국 경제를 살려냈다. 비슷한 시기에 폴란드의 좌파 경제학자 미하일 칼레츠키도 비슷한 주장을 들고나왔다. 근로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