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72세 시스루 나훈아 “노래 더 부르다가 가겠다”
    72세 시스루 나훈아 “노래 더 부르다가 가겠다” 유료 ... 상체가 훤히 비치는 시스루 의상으로 갈아입자 “섹시하다”는 함성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찢어진 청바지에 흰색 민소매 차림으로 '남자의 인생'을 부를 때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속 프레디 머큐리 못잖은 에너지를 자랑했고, 객석에서 “앙코르”란 말 대신 “또! 또! 또!”가 쏟아질 때마다 그는 너댓벌의 옷을 갈아입고 나왔다. 공연 전 관객들이 신청곡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다. ...
  • 록·팝·클래식의 축제, 뮤지컬 거장 웨버의 이름값
    록·팝·클래식의 축제, 뮤지컬 거장 웨버의 이름값 유료 ... 원캐스트로 맡아 무대에 서는 글룰리는 2015년부터 2년 동안 브로드웨이에서 듀이로 출연했던 배우다. 미국에서 작가와 코미디언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록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로부터 모든 걸 두루두루 잘하는 만능 엔터테이너가 돼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그리고 나만의 목소리를 찾는 과정으로 글쓰기를 하고 있다. '스쿨 오브 락'의 듀이는 내가 하는 모든 분야의 ...
  • 화이트 오스카 그만…블랙·이민자·여성 껴안은 아카데미
    화이트 오스카 그만…블랙·이민자·여성 껴안은 아카데미 유료 ...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정책을 대놓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누린 음악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올해 최다인 4관왕의 영예를 누렸다. 이민자이자 양성애자였던 퀸의 리더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한 배우 라미 말렉이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에 더해 편집상·음향편집상·음향효과상을 차지했다. 라미 말렉은 “저 역시 이집트 이민자 1세대 가족 출신”이라며 “어린 시절엔 제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