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끝내기 박건우, 하회탈 웃음으로 기쁨 만끽

    [포토]끝내기 박건우, 하회탈 웃음으로 기쁨 만끽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키움키어로즈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끝내기 안타를 친 박건우가 경기 종료 후 동료들과 자축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23/
  • [포토]끝내기 박건우, 기분 좋은 포옹

    [포토]끝내기 박건우, 기분 좋은 포옹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키움키어로즈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끝내기 안타를 친 박건우가 경기 종료 후 고영민 코치와 포옹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23/
  • [포토]키움 천국에서 지옥으로, 이틀 연속 끝내기패

    [포토]키움 천국에서 지옥으로, 이틀 연속 끝내기패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키움키어로즈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두산 박건우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패배한 키움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들어가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23/
  • [포토]고개 숙여 인사하는 키움 선수들

    [포토]고개 숙여 인사하는 키움 선수들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키움키어로즈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두산 박건우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패배한 키움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23/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KS 왕좌, 누가 차지해도 드라마다

    2019 KS 왕좌, 누가 차지해도 드라마다 유료

    ... 한국시리즈 왕좌는 두산과 키움 중 어느 팀이 차지하든 극적인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다. '정규시즌 1위' 두산과 준플레이오프(준PO)와 PO를 거쳐 올라온 '3위' 키움은 22일부터 7전4승제의 한국시리즈(KS)에 돌입한다. 프로 출범 후 38년 만에 처음 성사된 서울 연고 팀 간 한국시리즈 성사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SK의 ...
  • 2019 KS 왕좌, 누가 차지해도 드라마다

    2019 KS 왕좌, 누가 차지해도 드라마다 유료

    ... 한국시리즈 왕좌는 두산과 키움 중 어느 팀이 차지하든 극적인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다. '정규시즌 1위' 두산과 준플레이오프(준PO)와 PO를 거쳐 올라온 '3위' 키움은 22일부터 7전4승제의 한국시리즈(KS)에 돌입한다. 프로 출범 후 38년 만에 처음 성사된 서울 연고 팀 간 한국시리즈 성사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SK의 ...
  • [IS 스토리] '베프' 브리검-린드블럼의 7년 우정,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해"

    [IS 스토리] '베프' 브리검-린드블럼의 7년 우정,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해" 유료

    ... 좋은 희망 하나를 이뤘다. 7년째 절친한 친구인 두산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32)과 가을 야구 가장 높은 곳에서 만나게 됐다. 브리검과 린드블럼은 한국에 오기 전부터 친분이 깊던 사이다. ... 정규시즌 내내 꾸준히 상위권을 달렸고, 마침내 가장 높은 자리에서 만나게 됐다. 브리검은 "시즌 도중에 농담 삼아 '포스트시즌에서 맞대결하는 게 아니냐'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