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여성 리더들 앞에 선 전인지 "역경 없는 도전은 없다"
    여성 리더들 앞에 선 전인지 "역경 없는 도전은 없다" 7일 열린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에서 발언하는 프로골퍼 전인지. [사진 사단법인 WIN] "24살 전엔 단지 우승이 목표였는데, 지금은 우승 외에도 스스로 의미를 부여하는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룸에서 가진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 주최 제20회 차세대 여성... #전인지 #LPGA #한국 여자 골프 #여자 골프 #플라잉 덤보
  • 정현 “캡틴 보고 있나” 휘갈긴 사인 … 거침 없는 황금세대
    정현 “캡틴 보고 있나” 휘갈긴 사인 … 거침 없는 황금세대 ... 있다. 이처럼 새로워진 환경에서 새로운 유형의 선수가 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눅 든 기성세대에 던진 메시지 '5G-제너레이션'은 뛰어난 실력을 갖췄으면서도 튀지 않는다. '플라잉덤보'(디즈니의 아기 코끼리 만화 캐릭터)라는 별명을 가진 전인지는 언제나 미소를 띤 채 경기를 즐긴다. 반대로 버디를 하거나 심지어 우승해도 화려한 세리머니는 삼간다. 패전으로 힘들 경쟁자에 ... #황금세대 #정현 #인터뷰 실력 #외국어 인터뷰 #코트 인터뷰
  • 전인지, 메인 스폰서 찾았다…KB금융그룹
    전인지, 메인 스폰서 찾았다…KB금융그룹 ... 업적에 전인지 스토리로 KB에 보답하기 위해 힘찬 새출발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인지는 2017시즌 LPGA 투어 시즌 평균타수는 최저타수상을 수상한 최정상 골퍼다. 9300여명의 회원을 거느린 국내 팬클럽(플라잉덤보)을 보유하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전인지는 내년 1월3일 동계훈련을 위해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할 예정이다. hjkwon@newsis.com
  •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 챔피언 조에서 고진영-박성현-전인지(23)가 맞대결을 펼쳤다. 최고 스타들의 샷대결을 보기 위해 홀 주위를 갤러리가 겹겹이 둘러쌌다. 박성현의 팬클럽 '남달라'와 전인지의 팬클럽 '플라잉 덤보'는 플래카드를 들고 열심히 응원을 했다. 고진영의 팬클럽 '진영사랑'도 나왔지만 숫자가 많지는 않았다. 고진영으로서는 원정경기 비슷했다. 고진영은 “성현, 인지 언니 팬들이 얼마나 ... #고진영 #레이저 #박성현 파이팅 #전인지 파이팅 #내리막 퍼트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현 “캡틴 보고 있나” 휘갈긴 사인 … 거침 없는 황금세대
    정현 “캡틴 보고 있나” 휘갈긴 사인 … 거침 없는 황금세대 유료 ... 있다. 이처럼 새로워진 환경에서 새로운 유형의 선수가 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눅 든 기성세대에 던진 메시지 '5G-제너레이션'은 뛰어난 실력을 갖췄으면서도 튀지 않는다. '플라잉덤보'(디즈니의 아기 코끼리 만화 캐릭터)라는 별명을 가진 전인지는 언제나 미소를 띤 채 경기를 즐긴다. 반대로 버디를 하거나 심지어 우승해도 화려한 세리머니는 삼간다. 패전으로 힘들 경쟁자에 ...
  •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유료 ... 챔피언 조에서 고진영-박성현-전인지(23)가 맞대결을 펼쳤다. 최고 스타들의 샷대결을 보기 위해 홀 주위를 갤러리가 겹겹이 둘러쌌다. 박성현의 팬클럽 '남달라'와 전인지의 팬클럽 '플라잉 덤보'는 플래카드를 들고 열심히 응원을 했다. 고진영의 팬클럽 '진영사랑'도 나왔지만 숫자가 많지는 않았다. 고진영으로서는 원정경기 비슷했다. 고진영은 “성현, 인지 언니 팬들이 얼마나 ...
  •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고진영 레이저 샷, 박성현 '닥공' 눌렀다 유료 ... 챔피언 조에서 고진영-박성현-전인지(23)가 맞대결을 펼쳤다. 최고 스타들의 샷대결을 보기 위해 홀 주위를 갤러리가 겹겹이 둘러쌌다. 박성현의 팬클럽 '남달라'와 전인지의 팬클럽 '플라잉 덤보'는 플래카드를 들고 열심히 응원을 했다. 고진영의 팬클럽 '진영사랑'도 나왔지만 숫자가 많지는 않았다. 고진영으로서는 원정경기 비슷했다. 고진영은 “성현, 인지 언니 팬들이 얼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