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우즈, PGA 투어 통산 82승 최다승 타이 노린다
    우즈, PGA 투어 통산 82승 최다승 타이 노린다 ...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7436야드)에서 열리는 제101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메이저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우즈는 지난달 15일 마스터스에서 11년 만에 ... 막을 내린 AT&T 바이런 넬슨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강성훈과 슈퍼 루키 임성재, 2017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김시우와 안병훈 등 5명이 출전해 첫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JTBC 골프는 ...
  • 데뷔 8년 만에 첫 승 강성훈 "모든 고생 보상받아 행복"
    데뷔 8년 만에 첫 승 강성훈 "모든 고생 보상받아 행복" ...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집중하기가 힘들었다. 캐디와 가급적 좋은 얘기를 많이 나눴던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이번 우승으로 2020~2021시즌 PGA투어 카드, 내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마스터스 출전권을 보너스로 챙겼다. 강성훈은 “처음 투어에 들어와서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매 대회 이동을 해야 하는데 미국은 땅도 넓어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 ...
  • 최경주·김시우에 이어... 강성훈, PGA 한국 선수론 6번째 정상
    최경주·김시우에 이어... 강성훈, PGA 한국 선수론 6번째 정상 ...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고, 통산 8승을 거뒀다. 이어 양용은(47)이 2009년 혼다 클래식과 PGA 챔피언십에서 2승을 거뒀고, 배상문(33)도 통산 2승을 달성했다. 또 노승열(28)이 2014년 취리히 클래식에서 1승을 올렸고, 김시우(24)가 2016년 윈덤 챔피언십,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제패해 2승을 거뒀다. 159개 대회 만에 PGA 투어 정상에 ... #강성훈 #PGA 투어 #한국 남자 골프 #남자 골프
  • PGA 챔피언십서 매킬로이 공짜 드라이버, 켑카 맥주 이벤트
    PGA 챔피언십서 매킬로이 공짜 드라이버, 켑카 맥주 이벤트 로리 매킬로이. [AP] 골프 용품사인 테일러메이드는 PGA 챔피언십에서 로리 매킬로이가 우승하면 드라이버가 공짜가 되는 이벤트를 연다. 15일까지 미국 딕스 스포팅 굳즈나 골프 갤럭시에서 ... 컨디션도 좋다. 9번 경기해 8차례 톱 10에 들었고 지난 3월 '제 5의 메이저'대회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한국에서는 이 이벤트를 진행하지 않는다. 한편 맥주 브랜드 미켈롭은 ... #드라이버 #로리 매킬로이 #브룩스 켑카 #미켈롭 #PGA 챔피언십 #베스페이지 블랙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즈, PGA 투어 통산 82승 최다승 타이 노린다
    우즈, PGA 투어 통산 82승 최다승 타이 노린다 유료 ...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7436야드)에서 열리는 제101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메이저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우즈는 지난달 15일 마스터스에서 11년 만에 ... 막을 내린 AT&T 바이런 넬슨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강성훈과 슈퍼 루키 임성재, 2017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김시우와 안병훈 등 5명이 출전해 첫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JTBC 골프는 ...
  • 데뷔 8년 만에 첫 승 강성훈 "모든 고생 보상받아 행복"
    데뷔 8년 만에 첫 승 강성훈 "모든 고생 보상받아 행복" 유료 ...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집중하기가 힘들었다. 캐디와 가급적 좋은 얘기를 많이 나눴던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이번 우승으로 2020~2021시즌 PGA투어 카드, 내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마스터스 출전권을 보너스로 챙겼다. 강성훈은 “처음 투어에 들어와서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매 대회 이동을 해야 하는데 미국은 땅도 넓어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 ...
  • 올해 마스터스 우승상금 23억5000만원
    올해 마스터스 우승상금 23억5000만원 유료 ... 상금이 200만 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US오픈 이후 두 번째다. US오픈은 지난해 우승자에게 216만 달러의 상금을 지급했다. 디오픈과 PGA 챔피언십은 우승 상금이 아직 200만 달러에 미치지 못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우승 상금이 가장 많은 대회는 225만 달러(약 25억6000만원)를 지급하는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다.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