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플레이오프 진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5시즌) 사령탑을 맡은 지도자다. 현재 롯데 주축 선수들의 성장을 유도하기도 했다. 스타 플레이어가 많은 팀이다. 구심점이 될 수 있는 리더가 있다면 강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 사견을 전하기도 했다. ◇ 탁월한 소통 시도, 그리고 비전 제시 롯데는 시즌 초반 리드오프 민병헌이 상대 투수에 공에 손가락 부상을 당하며 이탈한 뒤 고전했다. 간판 타자 손아섭은 예년에 ...
  • 21세기 첫 A대표팀 '평양 맞대결' 성사되나···북한과 묶인 벤투호

    21세기 첫 A대표팀 '평양 맞대결' 성사되나···북한과 묶인 벤투호

    ... 않았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FIFA 랭킹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5개 팀씩 8개조로 나눠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진행한다. ... 검토하고 분석해 2차 예선을 잘 치르고, 최종예선을 통과하도록 잘 준비하겠다"며 "목표는 월드컵 진출"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희선 기자 kim.heeseon@...
  • '천안시청' 홍승현 "경주한수원 상대로 무실점 하겠다"

    '천안시청' 홍승현 "경주한수원 상대로 무실점 하겠다"

    ... 전망이다. 현재 천안시청(승점 18)은 리그 4위, 경주한수원(승점 19)은 리그 3위다. 맞대결의 승자는 3위로 올라서서 플레이오프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는다. 내셔널리그는 정규리그 우승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친다. 천안시청은 막강 화력의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철저한 수비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홍승현은 "경주한수원은 강팀이지만, ...
  •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 펼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여느 대회와 마찬가지로 컷오프도 있다. 2라운드까지 스코어로 상위 35위 이내 팀만 3·4라운드에 진출한다. 대회에서 받는 ... 호흡을 맞추는 제시카(26)-넬리 코다(21)와 모리야(25)-에리야 쭈타누깐(24)이다. 팀 플레이에 중요한 요소로 꼽히는 팀워크 면에서 자매들의 의기투합은 장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천안시청' 홍승현 "경주한수원 상대로 무실점 하겠다"

    '천안시청' 홍승현 "경주한수원 상대로 무실점 하겠다" 유료

    ... 전망이다. 현재 천안시청(승점 18)은 리그 4위, 경주한수원(승점 19)은 리그 3위다. 맞대결의 승자는 3위로 올라서서 플레이오프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는다. 내셔널리그는 정규리그 우승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친다. 천안시청은 막강 화력의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철저한 수비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홍승현은 "경주한수원은 강팀이지만, ...
  • 21세기 첫 A대표팀 '평양 맞대결' 성사되나···북한과 묶인 벤투호

    21세기 첫 A대표팀 '평양 맞대결' 성사되나···북한과 묶인 벤투호 유료

    ... 않았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FIFA 랭킹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5개 팀씩 8개조로 나눠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진행한다. ... 검토하고 분석해 2차 예선을 잘 치르고, 최종예선을 통과하도록 잘 준비하겠다"며 "목표는 월드컵 진출"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희선 기자 kim.heeseon@...
  •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유료

    ... 펼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여느 대회와 마찬가지로 컷오프도 있다. 2라운드까지 스코어로 상위 35위 이내 팀만 3·4라운드에 진출한다. 대회에서 받는 ... 호흡을 맞추는 제시카(26)-넬리 코다(21)와 모리야(25)-에리야 쭈타누깐(24)이다. 팀 플레이에 중요한 요소로 꼽히는 팀워크 면에서 자매들의 의기투합은 장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