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법원, 권성동 판결문에 “검찰 증거는 무효”…별건 수사 관행 제동 유료

    ... 증거들을 현미경처럼 살펴보겠다는 심산이라고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재판부도 이런 원칙을 이어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재판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비롯한 피고인들도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펴고 있다. 이들은 의혹의 핵심 증거인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USB 속 문건들에 대해 “검찰의 압수수색 과정이 위법해 증거로 인정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
  • 찜찔방 아동성추행 2범 사는 여인숙 주변엔 찜질방 11개

    찜찔방 아동성추행 2범 사는 여인숙 주변엔 찜질방 11개 유료

    ... 추행해 전자발찌를 채워야 한다는 판결을 받았지만 주거지가 일정치 않은 A씨는 이를 피해 다니다 2013년 또 범행을 저질렀다. 법원은 “일정한 주거 없이 찜질방이나 여인숙에서 생활하는 피고인의 생활환경이 범죄 발생과 무관하지 않다”고 우려했다. 그런데 출소 뒤 A씨가 거주하는 곳은 또 여인숙이다. 반경 2㎞ 안에 찜질방이 11개 있다. 서울·경기 지역에 사는 아동성범죄자 ...
  •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유료

    ... 극심한 현시점이야말로 이 부회장이 본연의 경영 능력을 증명할 때라는 분석이 재계 안팎에서 나오는 이유다. “회사의 리더가 되려면 사업에 대한 경영 능력으로 인정받아야지, 지분 몇 퍼센트를 갖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이 부회장이 2년 전인 2017년 8월 국정농단 사건 재판 피고인 신문에서 한 발언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