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란살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거제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공청회

    【거제=뉴시스】최운용 기자 = 경남 거제시가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1만4천 피란살이 장승포 휴먼다큐' 사업의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위한 공청회를 연다. 거제시는 오는 23일 장승포동주민센터에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에 대한 '주민 및 관계전문가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공청회는 사업의 추진 배경과 절차, 사업내용 설명, 전문가 ...
  • 경남도, 도시재생 뉴딜공모 최대 성과 달성…총 6곳 선정

    경남도, 도시재생 뉴딜공모 최대 성과 달성…총 6곳 선정

    ... 해천루 주상문 복합시설 조성사업, 밀양아리랑 문화센터 조성사업 등을 추진한다. 주거지지원형은 원활한 주택개량을 위해 골목길 정비 등 소규모 주택정비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으로 '1만4000 피란살이 장승포 휴먼다큐'라는 주제로 사업을 기획한 거제시는 장승포동 일원에 토박이 공동체 사업, 융·복합 커뮤니티 거점사업, 행복한 둥지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우리동네살리기는 기초 기반시설을 갖추고 ...
  • 창이배·아바이마을·제2의고향···'실향을 딛고 세운 도시, 속초'

    창이배·아바이마을·제2의고향···'실향을 딛고 세운 도시, 속초'

    ... 본격적인 개발이 이뤄지기 전 속초리 포구를 찍은 엽서, 지역 유림의 문집 '매곡유고(梅谷遺稿)', 일제강점기 지도, 6·25 기간 유엔군과 중공군의 '삐라', 군인들의 '철모' 등이 소개된다. 피란살이, 단칸방 판잣집, 아바이마을도 구성했다. 북에서 몰려든 피란민의 정착을 돕는 지침서 '난민등록실시요령'을 비롯해 '양민증', '전시학생증' 따위의 각종 증명서, 구호물자배급대장이 나온다. 피란민의 생활상을 ...
  • 부산 임시수도기념관 특별전 '1950's 부산엘레지 개최

    부산 임시수도기념관 특별전 '1950's 부산엘레지 개최

    ... 야외정원에서 '1950's 부산엘레지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한국전쟁기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최후의 교두보였던 부산과 이 곳에서 고단했던 피란살이를 견디고 재건을 이룩한 사람들의 뜨거웠던 이야기를 통해 한국전쟁의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는 ▲해방공간, 부산 ▲남으로 남으로, 꼬리문 피란행렬 ▲바라크촌 사람들 ▲눈물겨운 피란살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주오름기행] '자리물회의 원조' 보목 포구 아늑하게 감싸

    [제주오름기행] '자리물회의 원조' 보목 포구 아늑하게 감싸 유료

    ... 지정돼 있다. 보목 포구 바로 앞에 있는 섶섬은 천연기념물은 아니지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파초일엽'이란 식물의 자생지로 보호받고 있다. 섶섬 하면 떠오르는 인물이 있다. 서귀포에서 피란살이를 했던 화가 이중섭(1916∼56)이다. 지금처럼 서귀포 항이 개발되기 전 서귀포 시내에 있는 이중섭 생가에서 내다보면 동쪽 바다에서 섶섬이 훤히 보였단다. 그 섶섬을 보고 그리며 이중섭은 ...
  • [제주오름기행] '자리물회의 원조' 보목 포구 아늑하게 감싸

    [제주오름기행] '자리물회의 원조' 보목 포구 아늑하게 감싸 유료

    ... 지정돼 있다. 보목 포구 바로 앞에 있는 섶섬은 천연기념물은 아니지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파초일엽'이란 식물의 자생지로 보호받고 있다. 섶섬 하면 떠오르는 인물이 있다. 서귀포에서 피란살이를 했던 화가 이중섭(1916∼56)이다. 지금처럼 서귀포 항이 개발되기 전 서귀포 시내에 있는 이중섭 생가에서 내다보면 동쪽 바다에서 섶섬이 훤히 보였단다. 그 섶섬을 보고 그리며 이중섭은 ...
  • 문재인 "아덜 밥은 묵이야지" 홍준표 "대안 갖고 오셔야지"

    문재인 "아덜 밥은 묵이야지" 홍준표 "대안 갖고 오셔야지" 유료

    ... 대표="또 좌파 얘기….” ▶홍 지사="소비에트 공산주의를 막기 위해 사회주의 방식을 도입한 북유럽식 보편적 복지는 우리와 맞지 않아요.” 문 대표는 깊은 한숨을 쉬었다. 그러곤 “피란살이 시절 강냉이죽을 (급식으로) 줬고, 급식이 없으면 물로 배를 채웠다. 홍 지사도 그런 시절을 보내지 않았느냐”고 했다. 홍 지사가 “감정적 접근”이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자 문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