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JK김동욱, 조용필 '킬리만자로의 표범' 리메이크
    JK김동욱, 조용필 '킬리만자로의 표범' 리메이크 ... 말해주는 듯한 내레이션을 했다. 노래가 시작되는 도입부에는 JK김동욱의 강한 가창력이 담겼다"고 했다. 편곡은 버즈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고석영과 버즈 기타리스트인 손성희, 스트링 편곡과 피아노 연주를 맡고있는 문상선(곰PD)팀 이 맡았다. 14인조 스트링과 트럼펫 등의 연주가 어우러져 여운을 남긴다는 설명이다. 서현, JK김동욱의 뒤를 이은 '리스펙트 레전드' ...
  • 신지, 신곡 '애쓰지말아요' 발매..신곡 10개월 만
    신지, 신곡 '애쓰지말아요' 발매..신곡 10개월 만 ... '애쓰지말아요'를 발표한다. 신지가 오늘 22일 오후 6시에 신곡 '애쓰지말아요'를 10개월 만에 발매한다. 신곡 '애쓰지말아요'는 신지의 허스키한 보이스와 감정이 돋보이는 곡으로 잔잔한 피아노 선율과 오케스트라가 곡을 극대화시켜주는 애절한 발라드곡이다. '애쓰지말아요'는 신지와 수많은 발라드곡을 작업한 김세진 작곡가와의 만남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소속사 JJ엔터테인먼트 ...
  • [노트북을 열며] '관세맨' 트럼프에 떠는 한국 경제
    [노트북을 열며] '관세맨' 트럼프에 떠는 한국 경제 박현영 글로벌경제팀장 1988년 12월 뉴욕 소더비 경매장. 영화 '카사블랑카'에 소품으로 나온 피아노 경매가 열렸다. 입찰 막바지에 두 사람이 격렬하게 붙었다. 부동산개발업자 도널드 트럼프와 일본인 컬렉터의 대리인이었다. 상대에게 피아노를 빼앗긴 트럼프는 이 일을 계기로 일본 경제의 급부상을 실감했다고 한다.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전한 일화다. 트럼프는 ... #노트북을 열며 #관세맨 #트럼프 #한국 경제 #올해 경제성장률 #한국 자동차
  • 제대하고 러브콜 쏟아지는 규현 “다들 착각…과거 미화돼”
    제대하고 러브콜 쏟아지는 규현 “다들 착각…과거 미화돼” ... 알게 됐죠. 연예계 생활을 하다 보면 날짜나 요일 감각이 별로 없는데 저 역시 어느새 주말만 기다리는 것을 보면서 직장인들의 마음을 느꼈다고 할까요. 다시 없을 시간이라는 생각에 퇴근 후엔 피아노, 일본어도 배우고, 보컬 레슨도 받고 나름 알차게 보낸 것 같아요.” 입대 전 성대결절 등으로 고생한 그는 “목을 쓸 일이 없다 보니 상태가 좋아져서 노래가 늘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타이틀곡 ... #규현 #슈퍼주니어 #애월리 #너를 만나러 간다 #신서유기7 #강식당2 #짠내투어2 #라디오스타 #광화문에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관세맨' 트럼프에 떠는 한국 경제
    [노트북을 열며] '관세맨' 트럼프에 떠는 한국 경제 유료 박현영 글로벌경제팀장 1988년 12월 뉴욕 소더비 경매장. 영화 '카사블랑카'에 소품으로 나온 피아노 경매가 열렸다. 입찰 막바지에 두 사람이 격렬하게 붙었다. 부동산개발업자 도널드 트럼프와 일본인 컬렉터의 대리인이었다. 상대에게 피아노를 빼앗긴 트럼프는 이 일을 계기로 일본 경제의 급부상을 실감했다고 한다.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전한 일화다. 트럼프는 ...
  • [글로벌 아이] 정치인과 다른 이경미와 무라지의 얼굴
    [글로벌 아이] 정치인과 다른 이경미와 무라지의 얼굴 유료 서승욱 도쿄총국장 시즈오카현립대에서 곧바로 달려왔다는 '지한파 교수' 오쿠조노 히데키(奧園秀樹)는 이렇게 말했다. “기타의 작은 소리가 피아노 소리에 묻히지 않도록 늘 무라지의 소리를 듣고 표정을 보며 연주한다는 피아니스트 이경미의 말에 큰 감동을 받아 찾아왔다. 그런 배려가 한·일 관계에도 필요할 듯싶다.” 가족, 지인들과 총출동했다는 60대 재일 사업가 ...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깨어나면 천국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깨어나면 천국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피아니스트 우치다 미츠코(71)의 공연 티켓 가격은 높은 편이었다. 이달 4일 뉴욕 카네기홀에서 열린 공연의 가장 비싼 좌석이 165달러(19만4000원)였으니 피아노 독주회치고는 오케스트라 공연만큼 비쌌다. 하지만 팬의 숫자에 비해 연주 횟수가 적은 우치다의 공연장엔 관객이 꽉 찼다. 이날 연주곡은 모두 슈베르트 소나타였다. 두 번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