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노영심·한지승 이혼 “서로 응원하는 동료 사이”
    노영심·한지승 이혼 “서로 응원하는 동료 사이” 예술감독 노영심.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따듯한 재단] 피아니스트 노영심(51)과 한지승(54) 감독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데일리는 31일 방송계 관계자를 인용, ...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혼한 후에도 서로를 응원하는 동료 사이로 지내고 있다. 노영심은 최근 한 감독이 연출한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 OST에 참여했다. 그는 OST 첫 번째 ... #노영심 #한지승 #한지승 이혼 #피아니스트 노영심 #한지승 감독
  • [이슈IS] 한지승 감독·노영심, 이미 남남..뒤늦게 알려진 이혼
    [이슈IS] 한지승 감독·노영심, 이미 남남..뒤늦게 알려진 이혼 드라마 '연애시대'를 연출한 한지승 감독과 가수 겸 음악감독 노영심의 이혼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지승 감독과 노영심이 2001년 결혼했지만 수 년전 합의 이혼했다. ... '하루'(2000), '파파'(2012), tvN '일리있는 사랑'(2014) 등을 연출했다. 노영심은 작사,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 음악감독, 가수 등으로 오랜 시간 음악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
  • 노영심·한지승, 수년 전 이혼…부부에서 동료로
    노영심·한지승, 수년 전 이혼…부부에서 동료로 가수 노영심과 한지승 감독이 이혼했다. 31일 한 매체는 방송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노영심과 한지승이 수년 전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슬하에 자녀는 없다. 노영심과 한지승은 2001년 ... 변진섭의 '희망사항'을 작사·작곡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현재는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로 작업과 무대에 집중하고 있다. 대표곡은 '그리움만 쌓이네'다. 한지승 감독은 ...
  • 대중음악 신인 작곡가 찾습니다, 전폭 지원
    대중음악 신인 작곡가 찾습니다, 전폭 지원 ... 지원 프로그램과 창작곡 출품 기회를 제공한다. 멘토링 등을 통해 음원 제작을 지원한다. CJ ENM의 레이블, 드라마 OST 등에 출품할 기회도 준다. 뮤지스땅스 부소장인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노영심, RBW 대표 겸 작곡가 김도훈, 그룹 '여자친구'의 '유리구슬' 작곡가 서용배, 그룹 '마마무'의 '별이 빛나는 밤' 작곡가 박우상, 싱어송라이터 하림 등이 멘토 또는 강사로 이들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의 사람 풍경] 귀로 악보를 읽는 연주자…1곡당 1000번은 들었죠, CD가 못 쓰게 되더군요
    [박정호의 사람 풍경] 귀로 악보를 읽는 연주자…1곡당 1000번은 들었죠, CD가 못 쓰게 되더군요 유료 ... 출연시킨 '재즈의 은인' 김광민 교수 「 청년 전제덕을 재즈의 길로 본격 안내한 이는 피아니스트 김광민(56·동덕여대 실용음악과 교수·사진)이다. 김 교수는 라이브 음악 프로로 주목을 받은 ... 진행했다. “김덕수 사물놀이패에 있을 때 많은 뮤지션과 만날 수 있었어요. 가수 자우림·노영심 등도 있었죠. 한 번은 휴식 시간에 하모니카를 불고 있는데 김광민 교수가 와서 '너 생각보다 ...
  • 소외된 사람 위한 작은 음악회 관객들 감정 변화가 느껴져요
    소외된 사람 위한 작은 음악회 관객들 감정 변화가 느껴져요 유료 ... 민주화의 성지 역할을 했던 명동성당이 자본에 점령당한 쇼핑 특구 한가운데서 '문화의 성지'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다. 2005년부터 매년 5월 열리던 '명동성당 문화축제' 고정 출연자였던 가수 겸 피아니스트 노영심(48)이 지난해부터 명동성당 예술감독을 맡으면서 이를 매월 '문화가 있는 수요일'로 확장해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첼리스트 양성원,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 등 예술인들을 불러모으고 ...
  • 소외된 사람 위한 작은 음악회 관객들 감정 변화가 느껴져요
    소외된 사람 위한 작은 음악회 관객들 감정 변화가 느껴져요 유료 ... 민주화의 성지 역할을 했던 명동성당이 자본에 점령당한 쇼핑 특구 한가운데서 '문화의 성지'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다. 2005년부터 매년 5월 열리던 '명동성당 문화축제' 고정 출연자였던 가수 겸 피아니스트 노영심(48)이 지난해부터 명동성당 예술감독을 맡으면서 이를 매월 '문화가 있는 수요일'로 확장해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첼리스트 양성원,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 등 예술인들을 불러모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