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담 우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숭실대, 홍양후와 中선비들 오고간 편지 번역 출간

    숭실대, 홍양후와 中선비들 오고간 편지 번역 출간

    ... 반정균(潘庭筠), 육비(陸飛) 등을 만나 천애지기(天涯知己)를 맺고 돌아왔다. 홍대용과 중국 문인들간의 우정은 박지원, 박제가, 이덕무 등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홍대용이 연행에서 돌아온 지 60년이 ... 조부 홍대용과 천애지기를 맺었던 세 선비(엄성·반정균·육비)의 후손들을 찾아다닌다. 선대의 우정을 이어가겠다는 염원에서였다. 홍양후는 그의 조부와 마찬가지로 북경에서 청나라 문사들과 필담으로 ...
  • 숭실대, 홍양후와 中 선비들 오고간 편지 번역해 출간

    숭실대, 홍양후와 中 선비들 오고간 편지 번역해 출간

    ...)·육비(陸飛) 등을 만나 천애지기(天涯知己)를 맺고 돌아왔다. 홍대용과 중국 문인들간의 우정은 박지원?박제가?이덕무 등에게 큰 영향을 끼쳤으며, 홍대용 사후에도 두고두고 미담(美談)으로 ... 조부 홍대용과 천애지기를 맺었던 세 선비(엄성·반정균·육비)의 후손들을 찾아다닌다. 선대의 우정을 이어가겠다는 염원에서였다. 홍양후는 그의 조부와 마찬가지로 북경에서 청나라 문사들과 필담으로 ...
  • 조선선비, 책도장에 꽂히다…藏書印 강좌

    조선선비, 책도장에 꽂히다…藏書印 강좌

    ... 강연 후에는 본관 6층 고전운영실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 '조선과 청조(淸朝) 문인의 만남'을 참가자들과 함께 둘러볼 예정이다. 12월30일까지 계속되는 이 전시회에는 홍대용이 항주 선비들과 우정을 맺으면서 주고받은 필담(筆談)과 편지가 실린 '담헌서' 등 25종 133책의 관련 고문헌을 만날 수 있다. 고문헌강좌 참가는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http://www.nl.go.kr)의 ...
  •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 전시 '조선과 청조 문인의 만남'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 전시 '조선과 청조 문인의 만남'

    ... 평생의 절친 항주의 선비 엄성, 반정균, 육비를 만났다. 국경을 초월한 각별한 지기(知己)의 우정을 맺었다. 이로써 홍대용은 한·중 문인교류의 첫 물꼬를 튼 셈이다.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임원선)은 ... 고전운영실에서 고문헌 전시 '조선과 청조(淸朝) 문인의 만남'을 연다. 홍대용이 항주 선비들과 우정을 맺으면서 주고받은 필담(筆談·문자로 대화를 주고받은 것)과 편지가 수록된 '담헌서'를 비롯해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각·언어장애 임재현씨와 '필담 우정' … 미국 취업도 나란히 성공한 최낙원씨

    청각·언어장애 임재현씨와 '필담 우정' … 미국 취업도 나란히 성공한 최낙원씨 유료

    ... 사람은 전화와 e메일 인터뷰에서 “외국에서 일하고 싶은 꿈을 이뤄 정말 행복하다”고 했다. 임씨는 청각·언어장애인이다. 태어날 때부터 귀가 들리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말도 못한다. '필담(筆談)'이 가장 중요한 소통 수단이다. 이들의 인연은 2012년 3월 시작됐다. 대구보건대 치기공과 신입생으로 만났다. “학기 초 서로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재현이가 종이와 펜을 ...
  • 한·중 서예가 한 자리서 일필휘지 … 마오타이 권하고 막걸리로 답했다

    한·중 서예가 한 자리서 일필휘지 … 마오타이 권하고 막걸리로 답했다 유료

    ... 취필전(茶字緣-醉美貴州)'은 '차·술·서예'라는 한국과 중국의 공통 문화를 맥으로 양국의 우정을 두텁게 하는 마당이었다. 서예 중흥을 내세운 한국서예단체총협의회가 뜻을 모으니 두 나라 서예인들은 ... 자음시(自吟詩)를 쓴 중국의 양솽(70·楊霜)과 홍우기(55)씨는 “한시(漢詩)를 아는 이와 필담으로 뜻을 나눠 즐거웠다”며 서로를 칭송했다. 석양에 물든 두 나라 서예가들은 권커니 잡거니 ...
  • “2002년 월드컵 때 한국팀에 반해 한국어 공부하며 사법 제도 관심” 유료

    ... 서투른 한국어로 '아닙니다. 일본의 재판관입니다'라고 답했다. 재판이 끝난 뒤 이 부장판사 등과 필담을 섞어가며 재판 제도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그 뒤 이 부장판사 등과의 인연을 이어갔고, 일본으로 연수 온 한국 판사들을 소개받았다.” -국민참여재판제도를 연구한 이유는. “한국 판사들과 우정을 키워가고 독학으로 한국어를 익히면서 자연스럽게 사법제도를 눈여겨보게 됐다. 형사재판을 맡은 2008년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