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종합IS] 효린, 갑자기 오해 풀었다?..학폭 논란 '찝찝한' 일단락
    [종합IS] 효린, 갑자기 오해 풀었다?..학폭 논란 '찝찝한' 일단락 유료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A씨와 오해를 풀었다며 논란을 매듭지었다. 효린이 온라인상에서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A씨와 오해를 풀고 논란을 마무리를 했다. 효린은 논란이 ... 폭력 가해자였던 게 맞는지 아닌지는 '팩트 체크'가 필요하다. 최근 연예계에 학교 폭력 논란이 잇따라 불거지는 가운데 효린 역시 과거 문제가 되는 행동을 했다면 지금이라도 제대로 ...
  • 단톡방서 떼로 욕설 '떼카' 탈퇴해도 다시 불러 '메신저 감옥'
    단톡방서 떼로 욕설 '떼카' 탈퇴해도 다시 불러 '메신저 감옥' 유료 경기도 성남시에 사는 김모(46)씨는 최근 중학교 1학년 딸아이의 말을 듣고 걱정거리가 하나 생겼다. 올해 중학교 입학과 함께 스마트폰을 사줬는데 아이들 사이에서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를 ... 학교폭력실태조사 결과 399만 명(초등 4학년~고교 3학년)의 학생 중 약 5만 명(1.3%)이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응답했다. 이중 언어폭력이 34.7%로 제일 많았고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
  • TV, 그날의 악몽 불러내다…미투·빚투 이어 '폭투 쇼크' 유료 '미투(#Me Too)' '빚투'에 이어 연예인들의 학창시절 학교폭력(학폭) 가해 사실을 폭로하는 '폭투'가 연예계에서 확산하고 있다. 한 달 사이 세 차례에 걸쳐 연예인들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고발이 이어지면서다. 앞서 미투는 연예계의 성폭력 실태를, 빚투는 연예인 부모의 사기 행각이나 가족의 채무를 고발하면서 논란이 됐다. 폭투는 이달 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