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교육부 깨알 규제, 쪼그라드는 대학 자율성
    [취재일기] 교육부 깨알 규제, 쪼그라드는 대학 자율성 유료 ... 고려대가 반기(反旗)를 들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교육부는 각 대학에 2022학년도 입시부터 정시(수능 위주 전형)를 30% 이상으로 늘리라고 요구했다. 단 내신 성적 위주로 뽑는 '학생부 교과 전형'이 30% 이상인 대학은 정시를 늘리지 않아도 된다는 조건을 걸었다. 학생부 교과 전형은 주로 지방대가 선택하는 전형 방식이다. 정시로 학생 선발이 어려운 지방대를 위한 일종의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서울대 텐-텐 프로젝트…10개 분야 세계 10위 안에 들겠다
    [김진국이 만난 사람] 서울대 텐-텐 프로젝트…10개 분야 세계 10위 안에 들겠다 유료 ... 사람이 유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앞으로 필요한 인재는 그런 인재가 아닙니다. 남이 생각하지 않는 새로운 걸 생각하는 창의적 학생을 뽑아야 하는데, 수능으로 해결될지 회의적입니다. 그래서 학생부 종합전형을 많이 해왔던 거고, 거기에 대해 국민이 신뢰하지 못한다는 게 문제잖아요. 단기적으로는 국민에게 설명하고, 입시위원회에 외부인사도 포함시켜 선발 과정을 볼 수 있게 해 공정성과 신뢰성을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서울대 텐-텐 프로젝트…10개 분야 세계 10위 안에 들겠다
    [김진국이 만난 사람] 서울대 텐-텐 프로젝트…10개 분야 세계 10위 안에 들겠다 유료 ... 사람이 유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앞으로 필요한 인재는 그런 인재가 아닙니다. 남이 생각하지 않는 새로운 걸 생각하는 창의적 학생을 뽑아야 하는데, 수능으로 해결될지 회의적입니다. 그래서 학생부 종합전형을 많이 해왔던 거고, 거기에 대해 국민이 신뢰하지 못한다는 게 문제잖아요. 단기적으로는 국민에게 설명하고, 입시위원회에 외부인사도 포함시켜 선발 과정을 볼 수 있게 해 공정성과 신뢰성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