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유료 ... 나아졌고 수출도 6000억 달러로 사상 최대”라는 자랑을 빠뜨리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물가상승률·실업률·외환보유액 등만 입에 올린다. 가장 중요한 지표인 성장률과 수출·설비투자는 쏙 빼버린다. 올 1분기 10년만의 최저성장(-0.3%)이나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설비투자(-10.8%), 5개월 연속 감소한 수출은 내세우기 부끄러운 수치다. 그럼에도 대통령은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비상벨에 귀 막은 한국 경제
    [이정재의 시시각각] 비상벨에 귀 막은 한국 경제 유료 ... 대통령까지 “펀더멘털은 튼튼하다”는 말만 되풀이한다. 20년 전 외환위기도 당시 경제부총리의 “펀더멘털은 튼튼하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에서 시작했다. 정부와 한국은행이 내세우는 4000억 달러가 넘는 외화보유액, 30%를 밑도는 단기외채 비율, 부채를 크게 능가하는 대외자산, 한국 국채에 몰리는 외국인 투자자는 분명 좋은 지표이긴 하지만, 한국 경제의 위기를 치유하거나 ...
  • 1분기 역성장 쇼크에도…문 대통령 “경제 기초체력 튼튼” 유료 ... 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격한 충돌 사태에 대한 간접적 언급이다. 문 대통령은 “경제는 타이밍”이라며 “추경 처리가 ...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 물가상승률, 실업률, 외환보유액 등 국가경제의 거시지표들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경제성장률도 1분기의 부진을 극복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