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센병”“사이코패스”“괴물”…증오 키우는 막말 정치 유료 정치권의 험한 말들이 끝없이 상승작용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인들이 앞다퉈 자극적인 말로 지지층의 주목을 받으려는 경쟁을 벌이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이제는 '막말 배틀'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다. 더는 한국 정치에 품위나 상생 같은 것을 기대해선 안 되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지난달 말 국회에서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충돌 사태와 함께 거칠어지기 시작한 말들이 ...
  •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언급, 내년 총선 지지층 결집 노렸나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언급, 내년 총선 지지층 결집 노렸나 유료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던진 메시지가 정치권에서 여러 반향을 낳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했다는 관측이 ...
  •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뭐냐"…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뭐냐"…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유료 ... 내기 위해 확장적 재정 정책 기조를 강조하는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정치권과 학계의 논란 거리로 떠올랐다. 발단은 지난 16일 세종에서 열린 '2019년 국가재정전략회의'다. ...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4년 만에 공수는 뒤바뀌었지만 정치권·학계 일각에선 여전히 '국가채무비율 40%'가 한국 재정이 건전성을 유지할 수 있는 마지노선이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