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유료 ... 정치인으로서의 최종 목표로 추구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성냥불 하나만 던져도 활활 타오르는 한국인의 반일 감정을 포기할 수 없는 정치적 자산으로 끌어안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가시적 ... 관계를 최악으로 밀어 넣고 있는 현안들의 해결을 서둘러야 한다. 한 한·일 관계 권위자는 한국 정부와 문제의 일본 기업들, 그들과 거래하는 한국 기업들 3자가 기금을 조성해 징용 피해자들에게 ...
  •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유료 ... 심화하고 있다. 발단은 지난 16일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정 건전성 관리의 마지노선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40%'를 제시하자, ... 국가채무비율 관련기사 소주성 이어 재정확대 직진, 문재인 경제 다음은 증세? 실제 한국에는 정부가 준수해야 할 적정 나랏빚 기준은 없다. 홍 부총리가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40%'를 ...
  • 소주성 이어 재정확대 직진, 문재인 경제 다음은 증세?
    소주성 이어 재정확대 직진, 문재인 경제 다음은 증세? 유료 ... 수출 전망이 어둡고, 최저임금제·주52시간제 등의 여파로 내수 침체마저 장기화되는 마당에 정부가 경기를 살리기 위해 당장 동원할 수 있는 카드가 재정밖에 없는 형국이다. 특히 내년에 총선이 ...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는 주장이 충돌하고 있다. 증세카드, 총선 전엔 안 꺼낼 듯 물론 정부는 아직 한국의 재정건전성은 충분하다는 입장이지만 향후 벌어질 급격한 고령화를 감안하면 정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