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천주교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유료

    ... 뛰어넘는, 모두가 함께하는 사회를 향한 메시지가 또렷하다. 박 신부의 '희망가'를 들어보았다. 한국가톨릭농아선교회 이윤희 간사가 수어 통역을 맡아주었다. 에파타 성당 미사에 사용되는 북. 소리를 ... 어리석을 우'자를 쓰는 '수우(守愚)'는 서예 선생님이 지어줬다. 스스로를 '바보'라고 부른 한국 천주교의 큰 어른 김수환(1922~2009) 추기경을 본받으라는 뜻에서다. 박 신부는 “스승이 ...
  • 원로 67명 “한·일, 김대중·오부치 선언으로 돌아가야”

    원로 67명 “한·일, 김대중·오부치 선언으로 돌아가야” 유료

    각계 원로들이 참여한 동아시아평화회의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일본 정부에 '갈등과 대립을 확대하는 자세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줄 왼쪽부터) 박석무 다산연구소 ... 한목소리를 냈다.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신경림 시인, 김우창 문학평론가, 김희중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신인령 전 이화여대 총장, 유홍준 명지대 명예교수 ...
  • [#여행어디] 당진·태안, 푸르름 속에서 즐기는 여유

    [#여행어디] 당진·태안, 푸르름 속에서 즐기는 여유 유료

    ... 경치였다. 지난 6일 조용하고 잔잔한 충청남도 당진과 태안에 다녀왔다. [조선시대 최대 천주교인들의 교우촌이었다는 신리성지] 잔디의 여백이 만들어 낸 그림, 당진 '신리성지' &... 주교가 거처하던 유적지도 남아 있다. 제5대 조선 교구장 다블뤼 주교는 21년 동안 조선에서 천주교 서적을 저술하고 한글로 번역하며 천주교회가 정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