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 이글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인터뷰] 김태균의 바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무리 잘했으면…"

    [IS 인터뷰] 김태균의 바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무리 잘했으면…"

    한화의 간판타자 김태균(37)이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김태균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주간 5경기에서 타율 0.625(16타수 10안타)를 기록했다. 이 기간 리그에서 유일한 ... 생겼고 그렇게 시즌을 맞이했다. 결과가 좋지 않아 조금 아쉽지만, 내년 시즌도 있고 앞으로 한화 이글스가 강팀으로 가야 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젊은 선수들과 베테랑 모두 힘을 합쳐서 시즌을 ...
  • 21일 대전 한화-삼성전, 경기 전 폭우로 순연

    21일 대전 한화-삼성전, 경기 전 폭우로 순연

    21일 경기 전 폭우로 한화-삼성전이 열리지 못한 한화생명이글스파크. 대전=배중현 기자 한화와 삼성의 맞대결이 비로 인해 열리지 못했다. 21일 예정됐던 대전 한화-삼성전이 우천으로 순연됐다. 이날 경기장에는 오후 5시를 전후로 약한 비가 내렸다. 경기 시작 시간인 오후 6시 30분에 맞춰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깔았지만, 예상보다 더 많은 비가 내려 경기장 ...
  •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 완투승을 기록했다. 삼성 선발투수 라이블리. [연합뉴스] 라이블리는 20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원정 경기에서 9이닝 동안 안타 4개만 내주고 삼진 12개를 잡았다. 볼넷과 점수를 ... 인상을 남겼다. 외국인 선수가 데뷔 첫 승을 완봉승으로 올린 것은 KBO리그 역대 4번째다. 한화는 공교롭게도 올해 삼성 외국인 투수에게 대기록을 선사했다. 퇴출된 맥과이어는 4승을 올렸는데 ...
  •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 완투승을 기록했다. 삼성 선발투수 라이블리. [연합뉴스] 라이블리는 20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원정 경기에서 9이닝 동안 안타 4개만 내주고 삼진 12개를 잡았다. 볼넷과 점수를 ... 인상을 남겼다. 외국인 선수가 데뷔 첫 승을 완봉승으로 올린 것은 KBO리그 역대 4번째다. 한화는 공교롭게도 올해 삼성 외국인 투수에게 대기록을 선사했다. 퇴출된 맥과이어는 4승을 올렸는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김태균의 바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무리 잘했으면…"

    [IS 인터뷰] 김태균의 바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무리 잘했으면…" 유료

    한화의 간판타자 김태균(37)이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김태균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주간 5경기에서 타율 0.625(16타수 10안타)를 기록했다. 이 기간 리그에서 유일한 ... 생겼고 그렇게 시즌을 맞이했다. 결과가 좋지 않아 조금 아쉽지만, 내년 시즌도 있고 앞으로 한화 이글스가 강팀으로 가야 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젊은 선수들과 베테랑 모두 힘을 합쳐서 시즌을 ...
  • 대전 야구장에도 2만2000명 모인다···새 구장은 개방형

    대전 야구장에도 2만2000명 모인다···새 구장은 개방형 유료

    ... 야구장을 찾을 수 있다. 준공 목표 시기는 2024년 12월이다. 지하 1층에는 주차장과 한화 구단 관련 시설이 들어서고 지상 1층부터 4층까지는 키즈파크 · 관람석 · 편의시설 ... 환승센터를 만들면서 대중교통 이용자를 위한 보도도 추가 설치하게 된다. 야구장 외부 공간은 한화 이글스 MVP 명예 광장 · 다목적 광장 · 야외공연장 · 생태 주차장 등이 조성된다. ...
  • 북일고 투수 신지후 “아버지 따라 한화서 뛴다”

    북일고 투수 신지후 “아버지 따라 한화서 뛴다” 유료

    ... 기록된 최고 기록이다. 주인공은 북일고 오른손 투수 신지후(18). 2020년 프로야구 드래프트 한화 이글스 1차 지명자다. 그의 아버지는 한화 포수였던 신경현(44) 전 코치다. 신지후는 키 1m98㎝, 체중 101㎏의 체격으로 최고 시속 153㎞ 강속구를 던진다. 임주택 한화 스카우트 차장은 “지난해엔 제구력에 문제를 드러냈다. 하지만 올해는 나아진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신지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