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부시 팔짱 낀 소녀 정체는…노무현 자전거 뒤에 탔던 손녀
    부시 팔짱 낀 소녀 정체는…노무현 자전거 뒤에 탔던 손녀 ... 후에는 서은 양을 자전거 뒤에 태우고 사저 앞 봉하 벌판을 달리는 사진을 찍을 정도로 서은 양을 각별히 아꼈다고 한다. 서은 양은 2009년 5월 29일 노 전 대통령 발인식 때는 할아버지의 죽음을 이해하지 못한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손가락으로 '브이(V)'를 표시하는 모습이 카메라 앵글에 담기기도 했다. 서은 양의 어머니인 배정은씨가 2004년 2월 홈페이지에서 밝힌 내용에 ... #노무현 #노서은
  • 98세 노인, 아장아장 아기…봉하, 새벽부터 추모행렬
    98세 노인, 아장아장 아기…봉하, 새벽부터 추모행렬 ... 봉하마을로 향하는 행렬은 끝없이 이어졌습니다. 100살을 바라보는 노인부터 아장아장 걷기 시작한 아이들까지 세대를 불문한 참배객들이 묘역을 찾았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98살 강의조 할아버지가 휠체어를 탄 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앞으로 다가갑니다. 이제는 걷지 못하고 2일에 1번 투석을 받아야 하는 상황도, 매년 참석해온 추도식을 거를 수 없다는 의지를 꺾지는 못했습니다. ...
  • [톡톡에듀] 하루 12시간 춤추던 예고생, 뉴욕대 입학 어떻게?
    [톡톡에듀] 하루 12시간 춤추던 예고생, 뉴욕대 입학 어떻게? ... 도전을 하고 있다. “40년 뒤 김혜자 씨와 같은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게 이하은의 새로운 꿈이다. ━ 무용만이 전부였던 어린 시절 “다섯 살 때 발레로 무용을 시작했어요. 외할아버지의 반대로 무용을 하지 못한 엄마가 저를 이끄셨죠. 리틀엔젤스 단원이 됐고, 초등학교와 중학교 때는 오로지 무용만이 내 길이라고 생각하며 살았어요. 한국 무용을 전공했는데 외국에 나가면 정말 ... #톡톡에듀 #미국 #경제학과 #리틀엔젤스 한국무용 #한국 무용 #이하은 #탤런트
  •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 2008년 금융위기를 겪은 이후 한국 경제가 과거와 같은 역동성과 성장의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다. 지배구조 측면에서는 '3세 승계'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할아버지(1세대)와 아버지(2세대)는 아무것도 없던 조건에서 성공을 이뤄낸 강렬한 도전정신을 가진 기업가였다면, 이미 완성된 왕국에서 태어난 3세대가 이 도전정신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우려가 없지 ... #월간중앙 #아킬레스건 #성장동력 #상속세 유지 #상속세 부담 #한국 경제상황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토트넘 광팬 내시 vs 리버풀 주주 제임스
    토트넘 광팬 내시 vs 리버풀 주주 제임스 유료 ... 자랑한다. 축구선수 출신인 그의 아버지 존 내시는 토트넘 연고지인 북런던 출신이다. 내시는 토트넘 홈페이지를 통해 “아버지는 화이트 하트 레인(토트넘 전 홈구장) 근처에서 자랐고, 할아버지도 토트넘 팬이었다. 내게도 토트넘의 피가 흐른다”고 말했다. NBA 스타 내시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가족사진. [내시 인스타그램] 내시는 2008년 토트넘 구단 인수에도 관심을 보였다. ...
  • 토트넘 광팬 내시 vs 리버풀 주주 제임스
    토트넘 광팬 내시 vs 리버풀 주주 제임스 유료 ... 자랑한다. 축구선수 출신인 그의 아버지 존 내시는 토트넘 연고지인 북런던 출신이다. 내시는 토트넘 홈페이지를 통해 “아버지는 화이트 하트 레인(토트넘 전 홈구장) 근처에서 자랐고, 할아버지도 토트넘 팬이었다. 내게도 토트넘의 피가 흐른다”고 말했다. NBA 스타 내시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가족사진. [내시 인스타그램] 내시는 2008년 토트넘 구단 인수에도 관심을 보였다. ...
  • “같은 날 죽자더니…” 94세 할아버지의 아내 전상서
    “같은 날 죽자더니…” 94세 할아버지의 아내 전상서 유료 70년을 함께 한 아내를 먼저 떠나 보낸 뒤 그리움을 한시로 달래는 정충석옹.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한밤중 고요한 달이 창을 비추니 적막하다/풍류스런 정회와 시다운 생각은 사라졌다/가인은 저세상 가고 늙은 홀아비는 병들고/한결같은 독수공방 스며드는 상념이 많다” (잠을 못 이뤄 한 수 짓다). 70년 동안 인연을 함께한 부부가 있다. 아내는 3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