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군 관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해군은 아빠의 모든 것, 제가 그 인연 이어갑니다

    해군은 아빠의 모든 것, 제가 그 인연 이어갑니다 유료

    ... 한 준위의 동상 앞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 한태경씨] “아빠의 모든 것이던 해군과 거리가 멀어지는 게 상상이 안 갔어요.” 2010년 3월 천안함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 모습을 보고 태경씨 역시 자연스럽게 사범대에 진학했다. 그런데 아버지가 떠난 뒤 가족들이 해군 관사를 나오게 되면서 태경씨의 생각이 바뀌었다. “아빠는 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을 ...
  • [차길진의 갓모닝] 651. 내면의 집 유료

    ... 분들이 많이 참석해 주셨다. 당시 육군대학 총장이던 이모씨, 공군사관학교 교장이던 신모씨, 해군제독 이모 장군도 계셨다. 선친은 경찰보다 군 관계자들과 뜨거운 석별의 정을 나눴다. 사실 ... 생생히 기억나는 한 분이 있다. 막 이삿짐을 꾸리고 있을 때 누군가 헐레벌떡거리며 진해 태평동 관사로 뛰어왔다. 그는 초등학교 4학년인 내게 “아버지는 벌써 가셨니”라고 물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었다. ...
  • [현장에서] '별넷' 명예 추락시켜 놓고…훈장 하나로 달래려는 나라

    [현장에서] '별넷' 명예 추락시켜 놓고…훈장 하나로 달래려는 나라 유료

    해군 소위로 임관한 1978년부터 2015년까지 37년간 대한민국 영해 수호를 위해 일했다. 한국민이 해적에 잡혀가자 특공대를 투입해 구출했다. 근무지로 찾아오는 부인에겐 버스를 타라고 늘 강조했다. 해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관사에서도 부인은 수㎞를 걸어서 장을 보러 가야 했다. 관용차를 사적인 용도에 쓸 수 없어서였다. 정부가 보국훈장을 주기로 17일 국무회의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