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민간인 사찰 정황' 해병대 간부 조사…과거 가혹행위 은폐도
    '민간인 사찰 정황' 해병대 간부 조사…과거 가혹행위 은폐도 ... 제안을 받았고, 대대장을 모함하라고 1시간 반동안 윽박질렀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예비역 해병대 병장 : 삿대질을 하면서 대대장님 언제 철들 겁니까, 우리 헌병대에서는 끝까지 죽이기로 마음먹으면 ... 어느 집단보다 원칙과 규정을 잘 지켜야 되는데, (범죄를) 주도했던 사람이 핵심 보직에…] 해병대사령부는 현재도 범죄예방과장인 A중령의 민간인 사찰과 강압·조작수사 정황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
  • '민간인 사찰·강압 수사 의혹' 해병대 사령부 간부 조사
    '민간인 사찰·강압 수사 의혹' 해병대 사령부 간부 조사 ... 제안을 받았고, 대대장을 모함하라고 1시간 반동안 윽박질렀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예비역 해병대 병장 : 삿대질을 하면서 대대장님 언제 철들 겁니까, 우리 헌병대에서는 끝까지 죽이기로 마음먹으면 ... 어느 집단보다 원칙과 규정을 잘 지켜야 되는데, (범죄를) 주도했던 사람이 핵심 보직에…] 해병대사령부는 현재도 범죄예방과장인 A중령의 민간인 사찰과 강압·조작수사 정황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
  • [단독] 마린온 추락, 일부 유족들 "佛업체 책임 인정 증거 대라"
    [단독] 마린온 추락, 일부 유족들 "佛업체 책임 인정 증거 대라" 지난 7월 발생한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 원인을 조사하는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조사위)가 유럽의 부품 제작사의 과실을 주요 사고 요인으로 꼽으면서도 정작 해당 업체가 책임을 ... 하는 직원은 본인의 과실을 인정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로 순직한 박재우 병장의 삼촌 박영진 변호사는 “교통사고가 나도 과실 비율을 따진다”며 “A&D가 (책임을) 인정을 ... #조사위 #마린온 #하태경
  • 휴가 나와 행인 가죽 클러치가방 빼앗아 도망친 해병대 병사
    휴가 나와 행인 가죽 클러치가방 빼앗아 도망친 해병대 병사 휴가 나와 행인의 가죽 클러치 가방을 훔친 해병대 병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휴가 나온 현역 해병대 병사가 행인의 가방을 뺏어 달아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해병대 A병장(22)이 7일 밤 11시50분쯤 용산구 한남동 인근 길가에서 행인 B씨(43)를 뒤따라가 밀어 넘어뜨린 뒤 가방을 강탈해 도주했다고 8일 밝혔다. ... #클러치가방 #해병대 #해병대 병사 #해병대 a병장 #현역 해병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짝다리 태도 불량, 식당 청소 않고 땡땡이” 영창 7일 처분
    “짝다리 태도 불량, 식당 청소 않고 땡땡이” 영창 7일 처분 유료 ... 있어야 한다. 병사들끼리 대화를 할 수도 없다. [사진 영화 '미운 오리 새끼'의 스틸컷] 지난해 해병대에 입대한 A씨는 지난 3월 '영창 7일'의 징계처분을 통보받았다. 당직 부관이 사병 식당의 청소를 관리·감독할 때 혼자 식탁에 앉아 쉬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당직 부관은 “A씨에게 '왜 혼자 앉아 있느냐'며 청소를 지시했지만 청소하는 시늉만 대충 하고 자리를 떴다. 평소에도 ...
  • [이철호의 시시각각] 한 병사의 죽음, 그 아버지의 슬픔
    [이철호의 시시각각] 한 병사의 죽음, 그 아버지의 슬픔 유료 ... 다니면서 운명이 바뀌었다. “한국이 좋아 여기서 살겠다. 군대도 갔다 오겠다”고 선언했다. 해병대 병장 출신의 아버지는 만류했다. “나이도 4~5살 많고 미국에 너무 오래 살았지 않느냐”며 ... 국군수도병원에서 “아들의 간 수치가 높다”는 전화가 오면서 시작됐다. 담당 군의관은 “급성 A형 간염 같은데 곧 나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하지만 A형 항체는 검출되지 않았고 간 수치는 ...
  • 귀신 잡는 해병대, 시각장애인 구하다
    귀신 잡는 해병대, 시각장애인 구하다 유료 ... 시각장애인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해병대 2사단 전차대대 소속의 최형수(25·사진) 병장은 지난달 17일 오후 11시쯤 대구 지하철 1호선 명덕역 승강장에서 40대 시각장애인 A씨가 발을 헛디뎌 선로로 추락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당시 정기휴가 중이던 최 병장은 친구들과 함께 스키장으로 가던 길이었다. 망설임 없이 바로 선로로 뛰어내린 최 병장A씨를 일으켜세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