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안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72억 들여 문 대통령 단독 기록관 추진…한국당 “1원도 용납 못해”

    172억 들여 문 대통령 단독 기록관 추진…한국당 “1원도 용납 못해” 유료

    ... 정권 인사들의 인생 이모작 프로젝트”(나경원 원내대표)란 지적이 나오는 까닭이다. 야권에선 문 대통령 측이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통제권을 자신들이 가지려는 목적도 있다고 보고 있다. 국회 행안위 소속 한국당 관계자는 “정부의 안을 보면 비밀기록물은 개별 기록관에만 보관하도록 돼 있다. 결국 퇴임 후 자료를 절대 못 보게 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세종시 ...
  • 당정, 이장·통장 수당 50% 인상…한국당 “총선용 현금 뿌리나” 유료

    ...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이 낸 것도 있다. 하지만 시기적으로 총선을 1년도 안 남겨둔 시점에서 수당 인상이 추진되기 때문에 야당에선 '선거용 선심행정'이란 반발이 터져나오고 있다. 국회 행안위 간사인 이채익 한국당 의원은 “이런 중요한 결정을 국회에 제대로 보고도 하지 않고, 기습 당정 회의로 결정한 것은 정치도의상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홍문표 의원은 “지난해 국비로 예산을 ...
  •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유료

    ... 여의도의 국회의사당으로 갔다. 전쟁같은 공방이 끝난 후의 적막감이 전 층에 흘렀다. 격전지를 돌아봤다. 원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열릴 예정이던 220호(제5회의장)·445호(행안위 회의실)부터 들렀다. 뜻밖에 445호의 문이 열려 있었다. 들어서니 창문을 통해 봄바람이 밀려 들어왔다. 곧바로 실제 사개특위 의결이 이뤄진 506호실(문체위 회의실), 정개특위 의결이 진행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