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헐리우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19 베트남 미용개발 컨퍼런스, 성황리에 마쳐

    2019 베트남 미용개발 컨퍼런스, 성황리에 마쳐

    [사진 왼쪽부터 헐리우드 메이크업 아티스트 Nguyen Tuan Anh, 비타케이 조윤미 대표, 베트남 미용개발 협회장 Nguyen Ngoc Huy. / 제공 : 비타케이] 베트남 미용개발 협회(Vietnam Beauty Development)는 베트남 미용 활성화와 신기술 개발 및 전수를 하기 위해 주최한 베트남 미용개발 컨퍼런스를 지난 9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
  • 한국과 베트남의 유명 뷰티 전문가들의 뷰티 토론회 서울에서 열려

    한국과 베트남의 유명 뷰티 전문가들의 뷰티 토론회 서울에서 열려

    ... Anh(왼쪽)와 정미원장/ 우측 사진 Nethan Tuan Anh이 모델 윤예지에게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비타케이 이번 토론회에는 한국 이대 '메이크업 포유' 정미 원장과 헐리우드 셀럽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베트남 출신의 Nethan Tuan Anh이 참여해 한국과 베트남의 메이크업 스타일을 직접 선보이는 자리도 가졌다. 그 외 이너뷰티 제품을 베트남에 ...
  • '앤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환하게 웃으며 연세대 입학식 참석

    '앤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환하게 웃으며 연세대 입학식 참석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가 26일 오전 인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헐리우드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44)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18)가 26일 한국에서의 캠퍼스 생활을 시작했다. 매덕스는 이날 오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진리관에서 열린 ...
  • [화보] 올란도 볼룸-케이티 페리 '입술은 닿지 않기로 해요'

    [화보] 올란도 볼룸-케이티 페리 '입술은 닿지 않기로 해요'

    2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헐리우드의 TCL 차이니즈 극장에서 열린 아마존 제작 'Carnival Row' 프리미어 행사에 배우 올란도 볼룸과 그의 연인 케이티 페리가 참석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일본 여성 울린 '82년생 김지영'…“내가 당한 게 차별이었네”

    일본 여성 울린 '82년생 김지영'…“내가 당한 게 차별이었네” 유료

    ... 엄마도 그렇다. 나름대로 딸을 도왔지만 일과 양육은 더 도울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은 똑같았다. -이 소설을 계기로 일본 여성을 둘러싼 환경이 바뀌었으면 바람이 있나. =미투 운동은 헐리우드에서나 일어나는 자신과는 먼 일이라고 생각했는� 미투 운동은 헐리우드에서나 일어나는 자신과는 먼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82년생 김지영'을 읽고서 나와도 상관이 있는 사회문제라는 점을 깨달았다는 ...
  • [최준호의 사이언스&] SF영화 속 소행성·혜성은 21세기 지구인의 진짜 공포 담은 것

    [최준호의 사이언스&] SF영화 속 소행성·혜성은 21세기 지구인의 진짜 공포 담은 것 유료

    ... SF 영화 아마겟돈에서 주인공들이 소행성을 파괴하기 위해 우주로 떠나고 있다. 관련기사 [최준호의 사이언스&] '지구를 지켜라' 일본도 소행성 탐사선 보냈다 1998년 개봉한 헐리우드 과학소설(SF) 영화 '아마겟돈'은 그런 인류의 공포를 스크린에 담았다. 영화에서는 텍사스 크기의 소행성이 초속 10㎞에 가까운 속도로 지구를 향해 돌진하다. 이대로 충돌할 경우 지구상의 ...
  • [월드컵]36G만에 PK 20회, 역대 월드컵 최다

    [월드컵]36G만에 PK 20회, 역대 월드컵 최다 유료

    ...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유럽팀에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고, VAR 시도를 결정하는 심판의 타이밍도 논란이 됐다. 페널티킥 판정은 승부에 직접 적인 영향을 미친다. 벌써 여덟 번이나 VAR 뒤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헐리우드 액션을 간파하고 페널티킥을 취소한 사례도 있다. 그러나 한 번 뿐이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