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험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구혜선, 문자 폭로 후 심경 암시글 "나의 길 걷겠다, 비겁하지 않겠다"

    구혜선, 문자 폭로 후 심경 암시글 "나의 길 걷겠다, 비겁하지 않겠다"

    ... 문자 일부를 공개했다. "이건 팔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시월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회사가 안재현 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안재현 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 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 없이 ...
  • [오늘의 운세] 10월 8일

    [오늘의 운세] 10월 8일

    ... 사랑 : 답답 길방 : 西 36년생 섭섭함이 생길 수도. 48년생 품 안의 자녀라는 말을 생각. 60년생 확장보다는 있는 것 지키기. 72년생 오해가 안 생기도록 조심. 84년생 험담하지 말고 덕담만 해라. 96년생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 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열정 길방 : 北 37년생 할 수 있는 것은 직접 할 것. 49년생 할 일은 ...
  • 구혜선 "소속사와 신뢰 훼손…빨리 계약 해지해달라" [전문]

    구혜선 "소속사와 신뢰 훼손…빨리 계약 해지해달라" [전문]

    ....kr 구혜선 인스타그램 글 전문. 이건 팔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시월이네요. 회사가 안재현 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안재현 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 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 없이 저는 혼자 일을 ...
  • [단독]최성해 "정경심, 압수수색 사흘전 서류 주지말라 전화"

    [단독]최성해 "정경심, 압수수색 사흘전 서류 주지말라 전화"

    “학교에 검찰 압수수색 나오기 사흘 전쯤 정경심 교수가 나에게 전화해 '혹시 압수수색이 나오면 자기 서류는 하나도 주지 말아 달라'고 했습니다.” 최성해(66) 동양대 총장은 30일 중앙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동양대에 대한 압수수색 직전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 이 같은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 장관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10월 8일

    [오늘의 운세] 10월 8일 유료

    ... 사랑 : 답답 길방 : 西 36년생 섭섭함이 생길 수도. 48년생 품 안의 자녀라는 말을 생각. 60년생 확장보다는 있는 것 지키기. 72년생 오해가 안 생기도록 조심. 84년생 험담하지 말고 덕담만 해라. 96년생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 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열정 길방 : 北 37년생 할 수 있는 것은 직접 할 것. 49년생 할 일은 ...
  • [오늘의 운세] 10월 8일

    [오늘의 운세] 10월 8일 유료

    ... 사랑 : 답답 길방 : 西 36년생 섭섭함이 생길 수도. 48년생 품 안의 자녀라는 말을 생각. 60년생 확장보다는 있는 것 지키기. 72년생 오해가 안 생기도록 조심. 84년생 험담하지 말고 덕담만 해라. 96년생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 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열정 길방 : 北 37년생 할 수 있는 것은 직접 할 것. 49년생 할 일은 ...
  • [서소문 포럼] 노무현이 내민 손을 박근혜가 잡았더라면

    [서소문 포럼] 노무현이 내민 손을 박근혜가 잡았더라면 유료

    ... 심각하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 지경이 됐을까. 돌이켜보면 김대중 정부 때까지만 해도 네티즌의 비난은 읽을 만했다. 항의 메일에 일일이 답장을 쓰기도 했다. 요즘 댓글은 입에 담지 못할 험담과 욕설이 가득하다. 한일관계가 최악이라지만 진보와 보수가 쏟아내는 저주의 막말을 보면 상대 진영을 일본보다 더 증오하는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조 장관 임명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