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헤이트 스피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 우에다 일 시민운동가 "'혐한 시위' 우리가 막아선 건…"

    [인터뷰] 우에다 일 시민운동가 "'혐한 시위' 우리가 막아선 건…"

    ... 유스케/일본 시민운동가 : 네.] [앵커] 지금 노아베 운동에도 참여를 하시고 그동안에도 제가 도쿄에 있을 때 여러 차례 취재를 하고 우에다 유스케 일본 시민운동가를 했었는데 그 당시에 헤이트 스피치 반대운동도 활발하게 하셨잖아요. 이런 활동들을 하시게 된 계기가 있습니까? 혐한 시위 반대 시민 운동 참가…이유는? "혐한 시위 대처하는 경찰 보고 문제의식" [우에다 유스케/일본 ...
  • [비하인드 뉴스] 지역구 광복절 행사서 숙면?…민경욱 구설수

    [비하인드 뉴스] 지역구 광복절 행사서 숙면?…민경욱 구설수

    ... 없었다고 합니다. 사와후지 변호사는 이번 논란 이전부터 요시다 회장에 대한 비판 또 DHC에 대한 비판을 계속해 왔던 인물이기도 한데 저에게 이런 설명도 좀 덧붙였습니다. "헛소문과 헤이트스피치가 DHC라는 기업이다. DHC를 구매하면 거기로 돈이 흘러들어가게 되고 결국에는 헛소문과 헤이트스피치의 자금이 된다"라고 말을 해 왔습니다. [앵커] 상당히 중요한 이야기를 해 줬군요. ...
  • 일 가와사키시, '증오발언, 벌금 540만원 부과' 첫 조례

    일 가와사키시, '증오발언, 벌금 540만원 부과' 첫 조례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일본에서는 한국인에 대한 증오발언, 즉 헤이트스피치로 피해를 입는 동포들이 많습니다. 일본의 한 지자체가 처음으로 헤이트스피치에 대한 벌금 부과 방안을 마련했는데요. 실제 벌금 부과가 이뤄지기까지는 쉽지 않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국인은 일본에서 나가라! 나가라! 나가라!] 일본에서 헤이트스피치는 한국인이 많이 모여사는 ...
  • “혐한 시위 3번 하면 벌금” 일본 가와사키시 조례안 공개

    “혐한 시위 3번 하면 벌금” 일본 가와사키시 조례안 공개

    ... 혐한시위를 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카운터 시위대들이 도로에 누워 저지하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가 혐한(嫌韓) 발언·집회 등 이른바 '헤이트 스피치'(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억제하기 위해 상습 위반자에게 50만엔(약 500만원) 이하 벌금을 물리는 조례안을 마련했다고 현지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일본에서 지방자치단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 관계 싸늘하지만, 도쿄·오사카 K-POP은 뜨겁다

    한·일 관계 싸늘하지만, 도쿄·오사카 K-POP은 뜨겁다 유료

    ... 공연한 유명 아이돌이 신오쿠보의 어느 식당에서 먹었다는 소문이 나면 그 식당은 1년 이상 장사가 잘된다고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과 같은 데서 같은 것을 먹고 싶다는 팬 심리 덕분이다. 헤이트스피치 해소법 시행도 한몫 2016년에 '헤이트스피치(증오연설) 해소법'이 시행된 영향도 크다. 특정의 인종이나 민족에 대한 차별을 부추기는 헤이트스피치를 억제·해소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법률이다. ...
  • 한·일 관계 싸늘하지만, 도쿄·오사카 K-POP은 뜨겁다

    한·일 관계 싸늘하지만, 도쿄·오사카 K-POP은 뜨겁다 유료

    ... 공연한 유명 아이돌이 신오쿠보의 어느 식당에서 먹었다는 소문이 나면 그 식당은 1년 이상 장사가 잘된다고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과 같은 데서 같은 것을 먹고 싶다는 팬 심리 덕분이다. 헤이트스피치 해소법 시행도 한몫 2016년에 '헤이트스피치(증오연설) 해소법'이 시행된 영향도 크다. 특정의 인종이나 민족에 대한 차별을 부추기는 헤이트스피치를 억제·해소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법률이다. ...
  •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유료

    ... 극우파들의 '혐한'도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6일 일본 오키나와 법원은 재일 한국인에 사이버 테러를 자행한 일본인 두 명에게 벌금 10만엔씩을 부과했다. 일본에서 온라인상의 '헤이트 스피치(공개적 혐오 발언)'에 명예훼손죄를 적용한 것은 처음이다. 처벌받은 일본인은 인터넷 게시판에 피해자 실명을 언급하며 “사기꾼” “개와 고양이를 먹는다” 등의 글을 올렸다. 천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