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그룹 일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상조 향한 재계 두 시선 “규제 강화될 것” “현실감각 있다” 유료

    ... 감정을 털어놨다. A씨는 “기업마다 걸어온 길이 다른데, 대주주 지분을 무조건 편법승계나 '일감 몰아주기'의 일환으로 보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시장의 룰을 만드는 공정위가 재벌 ... 강화되지 않겠느냐는 우려도 있다. 10대 기업 고위 관계자는 “순환출자구조가 해소되지 않은 현대그룹은 칭찬하고, 삼성그룹은 비판하는 걸 보면 어떤 지배구조를 원하는 것인지 종잡을 수 없다”며 ...
  • 김상조 향한 재계 두 시선 “규제 강화될 것” “현실감각 있다” 유료

    ... 감정을 털어놨다. A씨는 “기업마다 걸어온 길이 다른데, 대주주 지분을 무조건 편법승계나 '일감 몰아주기'의 일환으로 보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시장의 룰을 만드는 공정위가 재벌 ... 강화되지 않겠느냐는 우려도 있다. 10대 기업 고위 관계자는 “순환출자구조가 해소되지 않은 현대그룹은 칭찬하고, 삼성그룹은 비판하는 걸 보면 어떤 지배구조를 원하는 것인지 종잡을 수 없다”며 ...
  • 김상조, 15개사 CEO 에게 “일감 몰아주기 용납 못해”

    김상조, 15개사 CEO 에게 “일감 몰아주기 용납 못해” 유료

    김상조. [뉴스1]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를 모아놓고 “일감 몰아주기를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5개 대기업 CEO와 정책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엔 삼성·현대차·SK 등 10대 그룹을 제외한 한진·CJ·부영·LS·대림·현대백화점·효성·영풍·하림·금호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