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적폐청산 법치만 고집하면 국민통합의 큰 그림 놓친다”
    “적폐청산 법치만 고집하면 국민통합의 큰 그림 놓친다” 유료 ... 마음을 내면 곧바로 부처이며, 낱낱의 부처가 어울려 살아가는 그 땅이 불국토”라고 덧붙였다. 실 속의 불국토를 위해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은. “'화쟁(和諍)'이다. 나만이 옳고 다른 ... 비롯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나눔의집'을 설립해 28년째 이사장을 맡고 있다. 」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 산골목사 고진하 “사람 살리는 잡초에서 예수를 본다”
    산골목사 고진하 “사람 살리는 잡초에서 예수를 본다” 유료 ... 그리스도교 영성에 대해 남달리 깊은 시선을 갖고 있다. 1987년 『세계의 문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거룩한 낭비』 등 시집 9권을 냈다. 산문집 『신들의 나라, 인간의 땅: 고진하의 우파니샤드 기행』 『쿵쿵』도 냈다. 김달진 문학상과 강원작가상, 영랑시문학상을 수상했다. 」 원주=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현문우답
  • 기독교 집안 출신 법주 따라…일상 속 붓다로 살기 60년
    기독교 집안 출신 법주 따라…일상 속 붓다로 살기 60년 유료 ... 있다. 지금껏 룸비니를 거쳐간 이들만 1만 명이 넘는다. 조보연도 서울대 의과대학 명예교수이자 재 중앙대병원 갑상선센터장을 맡고 있다. 지금은 룸비니의 회두(會頭)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 때문이다. 룸비니 창립 60주년 기념법회는 7일 오후 4시 법경(서울 종로구 운니동 88번지)에서 열린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