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실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열여덟의 순간' 드디어 첫 방송 D-DAY! '입덕 보장' 관전 포인트 셋

    '열여덟의 순간' 드디어 첫 방송 D-DAY! '입덕 보장' 관전 포인트 셋

    ... 빼놓을 수 없다. 김가희, 유인수, 문주연, 김도완, 문빈, 백재우, 이승민, 한성민, 김보윤, 신기준, 우준서 등이 합류해 유쾌한 청춘 에너지와 활력을 더한다. 제각기 매력은 달라도 하나같이 현실감 있는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 특히 그동안 학원물들이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만큼, '학원물=스타등용문'이라는 불변의 공식을 이어갈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
  • '열여덟의 순간' 첫방 D-DAY, 옹성우표 'Pre-청춘' 공감↑ 新 학원물

    '열여덟의 순간' 첫방 D-DAY, 옹성우표 'Pre-청춘' 공감↑ 新 학원물

    ... 빼놓을 수 없다. 김가희, 유인수, 문주연, 김도완, 문빈, 백재우, 이승민, 한성민, 김보윤, 신기준, 우준서가 합류해 유쾌한 청춘 에너지와 활력을 더한다. 제각기 매력은 달라도 하나같이 현실감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낸다. 그동안 학원물이 많은 스타를 배출한 만큼, '학원물=스타 등용문'이라는 불변의 공식을 이어갈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
  • "봉준호 사위→매서운 '사자'"…'씨네타운' 박서준, 홍보의 사자[종합]

    "봉준호 사위→매서운 '사자'"…'씨네타운' 박서준, 홍보의 사자[종합]

    ...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서준은 주인공 용후 역을 맡아 안성기, 우도환과 호흡을 맞춘다. 박서준은 "신의 사자로 나온다. 액션을 소화하는 장면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최대한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서 여러가지로 노력했다. 극장에서 확인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예비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격투기 챔피언이었던 용후는 안신부를 만나 사제복을 입게 된다. 때문에 박서준의 ...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 어떨까. 이 정부 출범 후 이어진 크고 작은 위기에 그와 집권층은 어떤 모습을 보였나. '부산 싸나이'다운 화끈함을 바랐던 것은 애초부터 기대난망이었나. 선비로서의 문제의식도 좋지만 상인으로서의 현실감각을 갖춰 달라는 것을 친일과 보수의 프레임으로 매정하게 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절차적 정당성과 민첩한 판단력을 바탕으로 한 실사구시가 없이 어떻게 국가적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지 답답할 뿐이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유료

    ... 어떨까. 이 정부 출범 후 이어진 크고 작은 위기에 그와 집권층은 어떤 모습을 보였나. '부산 싸나이'다운 화끈함을 바랐던 것은 애초부터 기대난망이었나. 선비로서의 문제의식도 좋지만 상인으로서의 현실감각을 갖춰 달라는 것을 친일과 보수의 프레임으로 매정하게 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절차적 정당성과 민첩한 판단력을 바탕으로 한 실사구시가 없이 어떻게 국가적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지 답답할 뿐이다. ...
  • 이정재처럼…콤비 스타일 입기의 정석

    이정재처럼…콤비 스타일 입기의 정석 유료

    국회의원 보좌관의 현실감 넘치는 슈트 패션을 선보인 이정재. 콤비 스타일을 잘 소화하고 싶다면 참고할 만하다. [사진 블리스미디어] 아마도 한국에서 슈트가 가장 잘 어울리는 남자가 아닐까. 배우 이정재 얘기다. 그런 이정재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왔다. 그것도 슈트 패션으로. 지난달 14일 시작한 JTBC 금토 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
  • 김상조 향한 재계 두 시선 “규제 강화될 것” “현실감각 있다” 유료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A씨는 최근 사석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털어놨다. A씨는 “기업마다 걸어온 길이 다른데, 대주주 지분을 무조건 편법승계나 '일감 몰아주기'의 일환으로 보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시장의 룰을 만드는 공정위가 재벌 지배구조 뜯어고치기에만 몰두하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