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대표 80일…경제·민생 945번, 독재 246번 말했다
    황교안 대표 80일…경제·민생 945번, 독재 246번 말했다 유료 ... 80일째를 맞는다. 정치인의 언어는 그의 가치관,철학을 반영한다. 지난 15일까지 황 대표가 당 회의와 의원총회·장외집회·페이스북 등을 통해 말한 23만여자의 공식 메시지를 분석했다. 가장 큰 ...원전(33회)·정책(33회) 등이 자주 거론됐다. 그는 16일 대장정 중간결산 성격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경제 실정의 폭격을 맞은 민생 폐허의 현장이었다”며 경제 문제를 집중 언급했다. ...
  • 황교안 “문 대통령, 청와대라는 기만의 세트장에 갇혀”
    황교안 “문 대통령, 청와대라는 기만의 세트장에 갇혀” 유료 ... 이날 한국당은 특히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울산광역시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와 동시에 '문 정권 경제실정백서 특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 앉아서 조작된 보고만 받지 말고 지금이라도 절망의 민생 현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청와대 참모들의 세트장에 갇혀 ...
  • 황교안 경부선 400km 대장정…의원 4명 집단 삭발
    황교안 경부선 400km 대장정…의원 4명 집단 삭발 유료 ...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경부선 집회'에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 회의를 했다. 황 대표는 “자영업자·청년 실업자 문제도 풀어내지 못하면서 선거법, ... 선거한다면 경제 '폭망'의 주범인 소득주도 성장이 가속화·강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현장 최고회의 직후 한국당 지도부는 곧바로 서울역으로 이동해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