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혐오 발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 연결합니다. 임종주 특파원, 앞으로 북한의 종교 자유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서 나왔습니까? [기자] 이곳 시각으로 어제(18일) 백악관에 전 세계 ... 따라 미국을 분열시키려 하는 것은 부도덕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해리스 의원은 "외국인 혐오이며, 인종차별주의자로 대통령직을 더럽힌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직격하는 등 날선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
  • 트럼프 "원래 나라로 가라" 인종차별 발언…재선 노림수?

    트럼프 "원래 나라로 가라" 인종차별 발언…재선 노림수?

    ... 자신의 이민 정책에 반대해온 민주당 이주 여성 의원 4인방을 겨냥해 자기 나라로 돌아가라고 공격하는 발언을 했죠. 미국 내 인종 갈등에 다시 불을 붙였습니다. 야당은 "외국인 혐오 발언"이라며 반발하고 나섰고 메이 영국 총리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대대적인 불법 이민자 단속과 맞물려 내년 대선을 겨냥한 고도의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워싱턴을 ...
  • '인종분열' 불붙인 트럼프, 2020 백인 유권자에 '올인'했다

    '인종분열' 불붙인 트럼프, 2020 백인 유권자에 '올인'했다

    ... 1960~70년대 '좋았던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트럼프의 트윗은 분열됐던 민주당을 단합시키는 계기가 됐다. 펠로시 의장이 즉각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발언을 거부한다”며 4인방의 편에 섰다. “그는 의원들을 공격하기보다 미국의 가치를 반영하는 인간적인 이민 정책을 위해 함께 일해야 한다. 불법 이민자에 대한 급습을 중단하라”라고도 요구했다. ...
  • '황당 가정' 던져놓고 억지 선동…'혐한' 가짜뉴스 생태계

    '황당 가정' 던져놓고 억지 선동…'혐한' 가짜뉴스 생태계

    ... 국제사회학과 교수는 "일본 우익 인사들이 직접 출간하고 글도 쓰며 이 같은 논리를 대량 재생산하고, 혐오발언을 만들어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일본인들이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북한 문제나, ... 당부" '사린가스'까지 끌여들인 일본 "전용 우려있어 수출규제" 이 총리 "아베 대북제재 발언, 안보질서 흔들 만큼 위험" 정부, WTO서 "일본 수출규제, 정치적 목적 보복" 비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외국인 임금 차등 필요” 논란 유료

    ... 차별을 철폐할 목적으로 국가정책을 결정, 추진함으로써 기회와 처우의 평등을 촉진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반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황 대표의 발언은 인종차별을 담은 외국인 혐오 발언”이라며 “다른 나라도 외국인 노동자에 대해 최저임금을 차별 적용하는 사례는 없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외국인 노동자 최저임금을 ...
  • [앵커브리핑] '원래 교회는 정치하는 집단이다…?' (“Was the church always a group involved in politics?”) 유료

    ...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대표회장. 그러고 나서 그의 입에서 쏟아진 건 일일이 옮기기에도 민망한 혐오와 도발의 단어들이었습니다. After he was elected, the president ... Christian Council of Korea 그보다 훨씬 전에 쏟아냈던 그의 기상천외한 발언들은 차치하고라도… 종교의 이름을 빌려 내뱉는 그 분열의 언어들은 수많은 개신교인들의 자존심까지 ...
  • 강기정 “정당해산 청원은 국민 질책” 발언 후폭풍 유료

    ... “문재인 청와대를 다이너마이트로 폭파시켜 버리자”고 했던 김무성 한국당 의원에 대해서는 “김 의원이 '국토를 참절하거나 국헌을 문란할 목적으로 폭동한 경우'로 규정된 내란을 목적으로 발언했다고 믿고 싶지 않다”며 “그러나 혐오 표현과 막말은 정치 사회적 갈등으로 이어지고 국민께 상처를 드린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 막말에 대한 우려가 청원에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