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승리 구속 무리한 시도” 경찰 내서도 자성 목소리 유료 ... 있었다. 경찰의 원래 계획은 승리 구속을 계기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과 승리·정준영(30·구속) 등 이른바 '단톡방 멤버' 간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것이었다. ... 존중하고, 곧 기각 사유를 분석하겠다”는 입장을 먼저 밝혀야 했다. 이후 윤 총경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고 발표했다. 윤 총경은 2016년 7월 승리가 운영에 참여한 ...
  • 버닝썬 내부고발자는 가드 “VIP들 장난치듯 마약·성폭행” 유료 ... 의혹으로는 현직 경찰관 6명이 입건됐다.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 등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직무유기 혐의를 받는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29·이승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해 경찰은 횡령 혐의 보강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승리가 포함된 단체 카톡방에서 정준영(30) 등이 여성의 ...
  •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내놓고 마약, 클럽·공무원 유착…강남서 벌어진 불편한 진실 유료 ...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이첩된 지 100여일이 흘렀다. 사진은 가수 정준영. [뉴시스] 버닝썬 사건을 최초로 알린 폭행 피해자 김상교(28)씨가 문제 제기를 하며 의혹으로만 ... 받고 단속을 피하는데 도움을 줬다가 적발됐다. 현재 경찰·구청·소방 공무원 14명이 관련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경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