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형사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브리핑] 납북어부 6명, 50년 만에 간첩 누명 벗어 유료

    1968년 고기잡이에 나섰다가 납북돼 돌아온 뒤 반공법 위반 혐의로 옥살이를 한 납북어부 6명이 50년 만에 간첩 누명을 벗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 해덕진)는 반공법 및 수산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3년의 징역형을 받은 남정길(69) 씨 등 어부 6명에 대한 재심사건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 [브리핑] 납북어부 6명, 50년 만에 간첩 누명 벗어 유료

    1968년 고기잡이에 나섰다가 납북돼 돌아온 뒤 반공법 위반 혐의로 옥살이를 한 납북어부 6명이 50년 만에 간첩 누명을 벗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 해덕진)는 반공법 및 수산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3년의 징역형을 받은 남정길(69) 씨 등 어부 6명에 대한 재심사건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 [취재일기] 빛나는 자리 안 찾아도 빛나는 검사

    [취재일기] 빛나는 자리 안 찾아도 빛나는 검사 유료

    ... 42기) 검사(판사 전직)다. 관행을 깨고 선배들을 설득해 직접 재심 청구에 나선 사람은 정거장(33·변호사시험 2회) 검사다. 이들은 '특수통' '공안통' 같은 별칭이 없는 일반 '형사부 검사'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4시간은 달려야 가는 경남 진주에 근무하고 있다. 이런 평범한 검사들이 제자리에서 묵묵히 일을 할 때 자신도, 검찰도 빛날 수 있다. 김기정 사회팀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