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모 사피엔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ONE SHOT] 서울대 도서관 대출 1인당 9권…이 책 가장 많이 읽었다

    [ONE SHOT] 서울대 도서관 대출 1인당 9권…이 책 가장 많이 읽었다

    ... '82년생 김지영'에 이어 많이 대출된 도서 2∼5위에는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149회), '호모 데우스'(149회), '채식주의자'(148회), '오직 두 사람'(147회)이 올랐다. 6∼10위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133), '언어의 온도'(131), '사피엔스'(123), '7년의 밤'(119), '바깥은 여름'(118)이 차지했다. 특히 '지적 대화를 위한 ...
  • 낯선 배경·낯선 이름·익숙한 얼굴…첫방 '아스달연대기' 모 아니면 도

    낯선 배경·낯선 이름·익숙한 얼굴…첫방 '아스달연대기' 모 아니면 도

    ... 꿈을 꾸게 됐을지도 모른다는, 그런 상상력을 가지고 만든 시대다"고 전했다. 또 이번 작품을 기획하면서 인류학 공부를 했던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특이하게 사람만 어떠한 아종(亞種)도 없이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만 살아남았다고 하더라. 왜 그렇게 됐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며 “다양성에 대한 인정, 다른 것에 대한 인정에 관한 이야기가 '아스달 연대기'에서 펼쳐질 것이다"고 내다봤다. ...
  • 리더십의 위기는 리더스피치의 위기, 리더십을 살려줄 CEO, 임원 스피치 코칭

    리더십의 위기는 리더스피치의 위기, 리더십을 살려줄 CEO, 임원 스피치 코칭

    전세계적 베스트셀러 '호모 사피엔스'의 저자이자 미래학자이기도 한 유발 하라리는 최근 저서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에서 “뿌리째 흔들리는 불확실성의 세계에서 변화만이 유일한 상수”이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변화에 대처하고, 새로운 것을 학습하며, 낯선 상황에서 회복탄력성을 유지하는 능력”이라고 강조했다. 기업 역시 끊임없는 학습과 변화만이 생존을 ...
  •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 '투마이'부터 300만~400만 년 전 아프리카 대륙에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우리가 알고 있는 '호모 에렉투스' '호모 사피엔스' '네안데르탈인' 등 진화하는 인류의 모습이 살아 있는 듯한 모형으로 전시돼 있다. 이들 중 아시아에 최초로 발을 디딘 인류는 바로 '호모 에렉투스'다. '똑바로 선 사람'이라는 의미다. 이들은 이마가 낮고 뒷머리는 바깥쪽으로 길게 뻗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유료

    ... '투마이'부터 300만~400만 년 전 아프리카 대륙에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우리가 알고 있는 '호모 에렉투스' '호모 사피엔스' '네안데르탈인' 등 진화하는 인류의 모습이 살아 있는 듯한 모형으로 전시돼 있다. 이들 중 아시아에 최초로 발을 디딘 인류는 바로 '호모 에렉투스'다. '똑바로 선 사람'이라는 의미다. 이들은 이마가 낮고 뒷머리는 바깥쪽으로 길게 뻗어 ...
  • [2050년의 경고] 인생 150세 시대…잘못되면 극소수만 영생 '수명 양극화'

    [2050년의 경고] 인생 150세 시대…잘못되면 극소수만 영생 '수명 양극화' 유료

    ... 가능성은 없었다. ▶생태계의 붕괴로 인류의 상당수가 죽거나 문명 이전의 상태로 돌아갈 가능성 ▶생명공학기술과 로봇공학의 발전으로 인류가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종으로 진화하는 것 ▶인류가 호모 사피엔스의 모습을 유지하긴 하나 생명과학기술의 발전으로 150세 이상의 평균 수명이 가능해는 등 여러 종합적 시나리오가 제시됐으나, 30년 뒤에는 모두가 같은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
  • [#여행 어디] 연천에서 '선사'를 만나다 유료

    ... '투마이'부터 300만~400만 년 전 아프리카 대륙에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우리가 알고 있는 '호모 에렉투스' '호모 사피엔스' '네안데르탈인' 등 진화하는 인류의 모습이 살아 있는 듯한 모형으로 전시돼 있다. 이들 중 아시아에 최초로 발을 디딘 인류는 바로 '호모 에렉투스'다. '똑바로 선 사람'이라는 의미다. 이들은 이마가 낮고 뒷머리는 바깥쪽으로 길게 뻗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