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더 짠내투어' 오늘 첫방…한혜진, 첫 설계 도전에 '허당미 발산'
    '더 짠내투어' 오늘 첫방…한혜진, 첫 설계 도전에 '허당미 발산' ... 메이리다오 역의 화려한 라이트 쇼 등의 볼거리는 물론, 48년 역사를 자랑하는 가성비 최고의 돼지갈비탕과 '인싸'들의 필수품인 원조 흑당 버블티까지, 취향 저격 설계로 호평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유창한 영어 실력에 막힘없이 술술 이어지는 설명, 멤버들의 인생샷을 위해 누워서 사진을 찍는 열정을 불태워 완벽한 설계자의 면모를 뽐낸다. 순탄해 보이는 혜진투어에도 ...
  • '조장풍' 김민규, 고건한으로 활동명 변경…'녹두전' 캐스팅
    '조장풍' 김민규, 고건한으로 활동명 변경…'녹두전' 캐스팅 ... 고건한은 “'조선로코-녹두전'으로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게 됐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선우와는 상반되게 풍족한 집의 아들 역할로 출연한다.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이번 역할로도 호평을 받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며 “새로운 이름으로 새 출발을 하는 만큼 많은 응원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최근 종영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비롯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
  • [단독 인터뷰] BTS 웸블리 공연 7일전, 웸블리~독일 해저케이블 빌리는데 아슬아슬 성공
    [단독 인터뷰] BTS 웸블리 공연 7일전, 웸블리~독일 해저케이블 빌리는데 아슬아슬 성공 ... 사무실 입구의 인기 아이돌 싸인 조형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 딱 겹친 손흥민과 BTS…“서버 터지는 거 아냐?” 끊김 없는 고화질 라이브로 공연 후 호평이 많았다. 아직 '퍼펙트'라고 할 수 없다. 특히 자막이 아쉽다. 7개국 자막 담당자들이 각 나라에서 멤버들 말을 듣고 실시간으로 번역한 걸 영상에 입혀 내보냈는데, 연습했던 것보다 ... #BTS #방탄소년단 #웸블리 #네이버 V LIVE #브이앱 #브이라이브 #네이버 #서국환 #라이브
  • '기생충', 알고보면 세트장이었다..리얼 그 자체
    '기생충', 알고보면 세트장이었다..리얼 그 자체 ...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로 호평받고 있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복에서 영감받은 남성복 “대담하고 시적이다”
    한복에서 영감받은 남성복 “대담하고 시적이다” 유료 ... 백)를 입고 나왔는데, 톰 브라운의 옷 같은 추상적인 것과는 달랐다. 그것이 바로 뮌을 표현하는 방법”이라며 “내가 만약 브리티시패션카운슬이라면 뮌의 쇼 자리를 또다시 잡아둘 것”이라고 호평했다. '패션네트워크'의 갓프리 드니는 “이번에 선보인 대담하고 시적인 컬렉션으로 미루어 볼 때, 위대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운명”이라며 “패션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적인 판타지의 ...
  • 한복에서 영감받은 남성복 “대담하고 시적이다”
    한복에서 영감받은 남성복 “대담하고 시적이다” 유료 ... 백)를 입고 나왔는데, 톰 브라운의 옷 같은 추상적인 것과는 달랐다. 그것이 바로 뮌을 표현하는 방법”이라며 “내가 만약 브리티시패션카운슬이라면 뮌의 쇼 자리를 또다시 잡아둘 것”이라고 호평했다. '패션네트워크'의 갓프리 드니는 “이번에 선보인 대담하고 시적인 컬렉션으로 미루어 볼 때, 위대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운명”이라며 “패션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적인 판타지의 ...
  •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기생충'의 두 얼굴 이정은 “주윤발처럼 대중과 섞이고파” 유료 ... 얘기 안 하시는 편이라.” '기생충'에서 박사장(이선균)네 가정부 '문광'을 연기한 배우 이정은(49)의 말이다. 비중은 조연이지만 관객 백이면 백 그를 신스틸러로 꼽는다. 쏟아지는 호평에도 그는 겸손 또 겸손했다. “마음을 내려놓는 법을 더 먼저 배운 것 같아요. 어떤 역이 와도 즐겁게 하며 버텨왔고, 아니, 버틴다기보단 내가 봐도 좋은 이야기에 일조하는 게 재밌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