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IS 인터뷰] 모창민 "끝내기 홈런? 긍정적 상상 덕분"
    [IS 인터뷰] 모창민 "끝내기 홈런? 긍정적 상상 덕분" ... 불어넣었다. 모창민은 지난주 출전한 여섯 경기에서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2홈런 ·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233을 기록했다. 지난 7일부터 열린 KIA와 주말 ... 기여한 것 같아서 다행이다." 사진=NC 제공 - 3월 26일 kt전에 이어 또다시 끝내기홈런을 쳤다. 그런 순간에 강하다. "어떤 선수나 경기를 끝낼 수 있는 상황에서 욕심이 날 것이다. ...
  • [IS 현장]'무기력 타선' 롯데, -20까지 벌어진 승차 마진
    [IS 현장]'무기력 타선' 롯데, -20까지 벌어진 승차 마진 ... 이어진 상황에서 정주현은 2루 땅볼로 잡았지만 주자의 2루 진루를 허용했다. 김현수에게는 홈런을 맞았다. 풀카운트에서 던진 바깥쪽(좌타자 기준) 시속 141km 직구가 바깥쪽 높은 코스로 ... 나왔다. 정훈의 느린 타구를 잡아 홈에 송구했다. 이미 늦었다. 통상적으로 타자 주자를 잡는다. 욕심을 부렸거나, 경험 부족을 드러냈다. 롯데는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공격에서 역전은 ...
  • 홈런왕 레이스 불 붙인 최정, "그래도 안타가 좋아"···왜?
    홈런왕 레이스 불 붙인 최정, "그래도 안타가 좋아"···왜? "가끔 나오는 홈런보다는 매일 안타를 쳐서 매일 기분 좋게 경기하는 게 더 좋다." SK 간판타자 최정(32)은 의외로 홈런에 큰 욕심이 없다. 2016·2017시즌 홈런왕 출신에다 지난해 홈런 공동 2위에 오른 타자인데도 그렇다. 최정의 고민은 늘 '홈런'이 아닌 '타율'에 집중된다. 물론 타고난 실력은 어쩔 수 없다. 최정은 지난 ...
  • 샌즈 타점 1위? "최고 타자 박병호, 이정후-김하성 덕분"
    샌즈 타점 1위? "최고 타자 박병호, 이정후-김하성 덕분" ... ·김하성 등 주축 선수의 이름을 빼놓지 않았다. 1일 현재 샌즈의 성적은 타율 0.311에 10홈런 59타점. 홈런-안타-타점-장타율-OPS 등 주요 공격 지표에서 5위 안에 이름을 올려놓고 ... 고효율'의 모범 외국인 타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샌즈는 "프로 선수라면 당연히 최고가 되는 것이 목표다"며 "타점에 대한 욕심도 분명히 크다"고 자심감을 드러냈다. 광주=이형석 기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모창민 "끝내기 홈런? 긍정적 상상 덕분"
    [IS 인터뷰] 모창민 "끝내기 홈런? 긍정적 상상 덕분" 유료 ... 불어넣었다. 모창민은 지난주 출전한 여섯 경기에서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2홈런 ·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233을 기록했다. 지난 7일부터 열린 KIA와 주말 ... 기여한 것 같아서 다행이다." 사진=NC 제공 - 3월 26일 kt전에 이어 또다시 끝내기홈런을 쳤다. 그런 순간에 강하다. "어떤 선수나 경기를 끝낼 수 있는 상황에서 욕심이 날 것이다. ...
  • 홈런왕 레이스 불 붙인 최정, "그래도 안타가 좋아"···왜?
    홈런왕 레이스 불 붙인 최정, "그래도 안타가 좋아"···왜? 유료 "가끔 나오는 홈런보다는 매일 안타를 쳐서 매일 기분 좋게 경기하는 게 더 좋다." SK 간판타자 최정(32)은 의외로 홈런에 큰 욕심이 없다. 2016·2017시즌 홈런왕 출신에다 지난해 홈런 공동 2위에 오른 타자인데도 그렇다. 최정의 고민은 늘 '홈런'이 아닌 '타율'에 집중된다. 물론 타고난 실력은 어쩔 수 없다. 최정은 지난 ...
  • 샌즈 타점 1위? "최고 타자 박병호, 이정후-김하성 덕분"
    샌즈 타점 1위? "최고 타자 박병호, 이정후-김하성 덕분" 유료 ... ·김하성 등 주축 선수의 이름을 빼놓지 않았다. 1일 현재 샌즈의 성적은 타율 0.311에 10홈런 59타점. 홈런-안타-타점-장타율-OPS 등 주요 공격 지표에서 5위 안에 이름을 올려놓고 ... 고효율'의 모범 외국인 타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샌즈는 "프로 선수라면 당연히 최고가 되는 것이 목표다"며 "타점에 대한 욕심도 분명히 크다"고 자심감을 드러냈다. 광주=이형석 기자